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영상 캡처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영상 캡처


'오케이 광자매' 김경남의 오디션 날 이병준이 쓰러져 수술에 들어갔다. 설정환은 고원희의 친부라 주장하는 정승호의 유전자 검사를 한 후 친자관계를 확인했다. 홍은희는 시험관 시술을 받고 통증으로 인해 고통스러워했다.

지난 15일 방송된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에서는 이광남(홍은희 분), 이광식(전혜빈 분), 이광태(고원희 분) 자매의 이야기가 펼쳐졌다.

이광태와 설정환(허기진 분)은 친정 식구들을 집으로 초대해 집들이를 했다. 허기진은 이광태의 임신 소식을 알렸고, 식구들은 축하했다. 이광식은 이광태와 다툰 후 서먹서먹한 상태였지만, 한예슬(김경남 분)로부터 이광태의 임신 소식을 전해듣고 이광태네 집으로 향했다. 이광식은 이광태네의 대저택에 이어 아파트 분가 소식을 듣고 상대적 박탈감을 느꼈다.

집들이가 한창이던 때 김사장(정승호 분)가 찾아왔다. 김사장을 발견한 허기진은 헐레벌떡 김사장을 데리고 집 밖으로 나갔다. 이후 김사장과 이광태의 친자 확인 검사를 했고, 검사 결과 친자관계로 나왔다. 허기진은 김사장을 만나 식사를 함께 했고, "장인어른"이라고 부르며 용돈을 건넸다. 김사장은 이광태가 이 사실을 아냐고 물었고 허기진은 임신 중인 이광태가 충격 받을지도 모른다며 나중에 얘기하자고 했다. 허기진이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김사장은 돈 봉투를 확인하며 "정말 얼마 안 되네"라고 말해 의아함을 자아냈다.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영상 캡처
사진=KBS2 '오케이 광자매' 영상 캡처
이광남은 시어머니 지풍년(이상숙 분)에게 비밀로 하고 배변호(최대철 분) 시험관 시술 준비를 계속했다. 배란촉진제 주사를 시간 맞춰서 맞아야 하는 상황으로 인해 지풍년의 오해를 사 분노케 하기도 했다.

시술을 받은 날 이광남은 고통을 호소하며 혼자 쉬고 싶다고 했다. 배변호가 호텔로 가자고 했지만 이광남은 비싸다며 모텔로 향했다. 지풍년은 복덩이가 아프다는 거짓말로 배변호를 집으로 오게 했고 배변호는 지풍년의 거짓말을 알아차린 뒤 다시 이광남에게 돌아갔다. 이광남은 극심한 복통을 호소했다. 이광남은 "나한테 한 번은 아기가 와줬으면 좋겠다. 너무너무 간절하다"며 괴로워했다.

한예슬은 그동안 준비한 오디션을 보러 갔다. 순서를 앞둔 한예슬에게 이광식이 급한 목소리로 전화가 왔다. 이돌세(이병준 분)이 쓰러져 응급수술에 들어간 것. 이광식은 "어차피 5분이다. 아버님 곁에 내가 있을 테니 노래하고 와라. 아버님도 그걸 바라실 것"이라고 말했다. 고민하던 한예슬은 고생하던 이돌세를 떠올리며 무대에 올라 노래를 부르며 눈물을 흘렸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