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수업' 제작발표회
진영 "정수정 퇴근 속도 못 따라가"
정수정 "촬영 끝났는데도 집 안 가"
'경찰수업' 진영과 정수정/ 사진=KBS2 제공
'경찰수업' 진영과 정수정/ 사진=KBS2 제공


배우 진영과 정수정이 KBS2 월화드라마 '경찰수업'을 통해 보여줄 티키타카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9일 오후 '경찰수업'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중계됐으며 유관모 감독, 차태현, 진영, 정수정이 참석했다.

'경찰수업'은 온몸 다 바쳐 범인을 때려잡는 형사와 똑똑한 머리로 모든 일을 해결하는 해커 출신 범죄자 학생이 경찰대학교에서 교수와 제자의 신분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극 중 진영은 경찰대학에 지원한 천재 해커 강선호를 연기한다. 정수정은 당차고 멋진 경찰대 신입생 오강희 역을 맡았다.

이날 진영은 정수정과 액션 스쿨에서 처음 만났다며 "액션을 진짜 잘한다"고 칭찬했다. 차태현은 "나와 진영의 케미가 나쁘지 않은데 러브라인이 중요하다"며 "진영과 정수정의 러브라인이 풋풋하게 시작해 발전해나간다. 유관모 감독님의 스타일에 맞게 전형적이지만 꼭 필요한 러브라인을 보여준다. 아주 격렬하지도 않고 풋풋하다"고 귀띔했다.

진영은 "촬영장 분위기가 너무 좋다"며 "현장 가는 길이 즐겁다"고 말했다. 이에 정수정은 "(진영은) 퇴근을 안 한다. 촬영이 끝났는데 집을 안 간다"고 했다. 이에 진영은 "우리끼리의 화제가 정수정의 퇴근 속도다. 정말 빠르다. 옷 갈아 입고 가는 게 너무 빠르다"며 "한번 이겨보려고 시간을 쟀는데 몇 분도 안 돼서 차가 출발하더라. 이길 수가 없다"고 털어놨다.

정수정은 또래 배우들과의 호흡한 소감에 대해 "자극 받는 모습이 많다. 애드리브도 생각해오고, 장면과 캐릭터를 어떻게 살릴 수있을지 고민하는 걸 보면서 배우게 된다"고 말했다. 진영도 "열정이 장난 아니다. 여러 가지를 준비해오셔서 더 열심히 해야겠다고 생각한다"며 "일상 대화도 많이 하는데 재밌어서 분위기가 너무 좋다"고 회상했다.

'경찰수업'은 9일 오후 9시 3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