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수업' 제작발표회
차태현 "전지현 보는 줄"
정수정 "부끄럽다"
'경찰수업' 차태현/ 사진=KBS2 제공
'경찰수업' 차태현/ 사진=KBS2 제공


배우 차태현이 KBS2 월화드라마 '경찰수업'에서 호흡을 맞춘 정수정에 대해 극찬했다.

9일 오후 '경찰수업'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생중계됐으며 유관모 감독, 차태현, 진영, 정수정이 참석했다.

'경찰수업'은 온몸 다 바쳐 범인을 때려잡는 형사와 똑똑한 머리로 모든 일을 해결하는 해커 출신 범죄자 학생이 경찰대학교에서 교수와 제자의 신분으로 만나 공조 수사를 펼치는 이야기를 그린다.

차태현은 극 중 경찰대학교 교수로 발령 받은 열혈 형사 유동만으로 분한다.

이날 차태현은 "신입생으로 나오는 친구들이 신인 배우면서 또래끼리 연기하니까 너무 즐거워한다. 이 무리가 아닌 다른 사람들이 봤을 때는 '되게 재밌나보다'라는 생각을 하게 된다"며 "예전에 나도 캠퍼스물을 할 때 그런 감정을 느낀 적 있어서 다행이라고 생각한다. 그런 모습을 보여줘야 하는 드라마인데 다행히 너무 친하고 연기가 아닌 것 같아서 뿌듯하다"고 말했다.
'경찰수업' 정수정/ 사진=KBS2 제공
'경찰수업' 정수정/ 사진=KBS2 제공
그러면서 차태현은 "진영과 정수정의 모습이 너무 예쁘게 나와서 좋다"며 "'경찰수업' 속 정수정을 보고 느낀 게 예전 전지현씨를 보는 것 같았다. 스타일이나 연기하는 게 전지현씨가 어렸을 때 함께 연기했을 때의 모습이 살짝 살짝 보였다. 아까 감독님한테도 말한 건데 이게 칭찬일지는 모르겠다"고 밝혔다.

이에 정수정은 "부끄럽다"며 "차태현은 20년 전에 봤던 모습 그대로"라고 화답했다.

'경찰수업'은 9일 오후 9시 30분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