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사곡2' 부배./사진제공=TV조선
'결사곡2' 부배./사진제공=TV조선


배우 부배가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2' 종영 소감을 전했다.

부배는 9일 소속사 스케치이앤엠을 통해 '결혼작사 이혼작곡2'(이하 '결사곡2') 재벌 2세인 서동마를 소화한 것에 대한 마음가짐과 종영 후 아쉬운 심정을 밝혔다.

지난 8일 종영한 '결사곡2'에서 서동마(부배 분)는 서반(문성호 분)의 이복동생으로 등장했으며, 남가빈(임혜영 분)의 전 남자친구로서 극 중후반부 관계의 최대 변수로 떠올랐다. 특히 시즌2 최종회에서 사피영(박주미 분)과의 결혼이라는 파격 엔딩으로 모든 이를 깜짝 놀라게 했다. 이하 배우 부배와의 일문일답Q. '결사곡2'가 막을 내렸다. 종영 소감은?
부배:
'결사곡2'로 예상보다 더 큰 관심과 사랑을 받았던 것 같다. 캐스팅이 된 처음부터 잘하고 싶은 욕심이 굉장히 많았던 작품이다. 이렇게 막상 종영하고나니 '조금만 더 잘했으면' 하는 아쉬움이 솔직하게 남는다.

Q. 서동마를 만나 연기를 하는 동안 어땠나?
부배:
(서)동마는 실제 나와 비슷한 점이 정말로 많은 캐릭터라서 처음부터 몰입이 더 잘됐다. 평상시에도 부배와 동마, 두 사람 사이를 수시로 왔다갔다 하면서 이게 부배인지 동마인지 헷갈려하며 살았던 것 같다.

Q. 가장 기억에 남는 장면은?
부배:
아무래도 박주미 선배와 호흡했던 마지막 엔딩 장면이 가장 기억에 남는다. 드라마 내내 제대로 마주친 적도 거의 없었는데, 갑자기 결혼식 장면을 찍게 되어서 느낌이 남달랐다.

Q. ‘결사곡’ 시즌3가 예고됐다. 혹시라도 들은 이야기가 있나?
부배:
시즌3가 한다는 것만으로도 너무나 좋다. 하지만 정말로 그것에 대해 사전에 아무것도 들은 바 없다. 나도 시청자의 마음과 똑같이 기다려지고, 또한 궁금하다.

Q. 배우 부배의 앞으로의 계획.
부배:
이번 '결사곡'을 시작으로, 다양한 작품에서 지금까지 해보지 않았던 다양한 모습들을 보여주고 싶다. 지적인 모습, 망가지는 모습 등 여러 캐릭터에 자연스러운 모습으로 녹아들고 싶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