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효섭, 사극 주연 첫 도전
NEW 사극 남신 향한 '기대'
판타지 캐릭터로 대변신
'홍천기' 안효섭/ 사진=SBS 제공
'홍천기' 안효섭/ 사진=SBS 제공


SBS 새 월화드라마 ‘홍천기’ 안효섭이 붉은 눈을 가진 신비로운 캐릭터로 변신한다.

오는 30일 첫 방송되는 ‘홍천기’는 ‘해를 품은 달’, ‘성균관 스캔들’ 원작자 정은궐의 동명 소설을 각색해 드라마화한 작품으로 뜨거운 관심을 받고 있다. 안방극장을 사로잡은 ‘판타지 로맨스 사극’ 계보를 잇는 또 하나의 화제작 탄생을 예고하며 기대를 높이고 있다.

안효섭은 ‘홍천기’ 남자주인공 하람 역을 맡아 활약한다. 데뷔 후 끊임없는 성장을 해온 안효섭은 ‘낭만닥터 김사부2’를 통해 자신의 이름을 각인시키며 주연 배우로 입지를 굳혔다. 이어 수많는 러브콜 중 '홍천기' 출연을 결정하며 첫 사극 주연에 도전해 새로운 매력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런 가운데 9일 공개된 ‘홍천기’ 안효섭의 첫 촬영 스틸컷에 이목이 집중된다. 공개된 사진 속 안효섭은 범접할 수 없는 분위기로 시선을 끌어당긴다. 고고한 기품이 느껴지는 모습, 생각에 잠긴 듯한 표정이 다가갈 수 없는 미남자의 아우라를 뿜어낸다. 똑 떨어지는 한복 차림에 머리에는 갓을 쓴 안효섭의 ‘사극 비주얼’은 훈훈함을 자아낸다.

무엇보다 평범한 사람들과는 다른 안효섭의 붉은 눈은 그를 신비로운 존재로 만든다. 시리도록 붉게 빛나는 눈동자는 오묘한 분위기를 내며 붉은 눈이 품은 이야기를 궁금하게 만든다.

극 중 안효섭은 하늘의 별자리를 읽는 서문관의 주부 하람을 연기한다. 하람은 어린 시절 기우제를 지내다 알 수 없는 사고에 휘말려 앞을 볼 수 없게 된 인물이다. 안효섭은 붉은 눈의 하람이 품고 있는 사연을 드라마틱하게 그려내며 극의 몰입도를 책임질 것으로 기대된다. ‘판타지 로맨스 사극’ 장르를 비주얼, 연기로 구현해낸 안효섭의 첫 스틸컷 속 모습은 그 기대감에 불을 지피고 있다.

제작진은 “촬영을 거듭할수록 더욱 깊이 캐릭터에 몰입하는 안효섭을 보며, 제작진 역시 영상을 통해 완성될 그의 연기를 기대하고 있다. 하람의 신비로운 매력이 안효섭을 만나 더 강렬히 표현된 것 같다. ‘홍천기’를 통해 또 한번 날아오를 안효섭의 새로운 변신을 기대해달라”고 말했다.

‘홍천기’는 신령한 힘을 가진 여화공 홍천기(김유정 분)와 하늘의 별자리를 읽는 붉은 눈의 남자 하람(안효섭 분)이 그리는 한 폭의 판타지 로맨스 사극이다. ‘하이에나’, ‘별에서 온 그대’, ‘뿌리깊은 나무’, ‘바람의 화원’을 히트시킨 장태유 감독이 연출을 맡았다. 오는 30일 오후 10시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