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고있지만'./ 사진제공=JTBC
'알고있지만'./ 사진제공=JTBC


JTBC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의 한소희와 송강이 방황 끝에 마주했다.

지난 7일 방송된 '알고있지만' 8회에서는 엇갈림 타이밍에 돌고 돌아 마주한 유나비(한소희 분)와 박재언(송강 분)의 모습이 그려졌다. 박재언은 관계를 재정립하고자 했지만 유나비가 이를 피했다. 늘 그랬듯, 박재언은 유나비에게 선택권을 주고 물러났다. 그러나 유나비가 밀려드는 현실의 압박 탓에 실의에 빠진 순간, 박재언이 거짓말처럼 다시 나타났다. 이들의 청춘 로맨스가 어떤 빛깔로 채워질지 결말에 대한 궁금증을 높였다.

이날 유나비와 박재언의 두 번째 키스는 결국 불발됐다. 유나비는 황급히 게스트하우스를 빠져나왔고, 때마침 그를 찾아온 양도혁(채종협 분)과 만났다. 양도혁과 함께 집으로 돌아가던 길에 유나비는 예상치 못한 광경과 마주했다. 양도혁이 준비한 작은 이벤트가 마련되어 있었던 것. 유나비는 "넌 참 좋은 사람이야"라고 힘겹게 말문을 열었지만, 예쁘게 연애를 할 여력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양도혁은 유나비의 마음이 박재언에게 있음을 알았지만 "나는 지금 네가 너무 좋아서 어떻게 해야 할지 모르겠거든. 좋아해. 진심으로"라며 변하지 않을 마음을 전했다. 유나비는 그 순수한 마음을 끝내 받아주지 못하는 스스로의 한심함에 그저 눈물 흘릴 뿐이었다. 유나비를 보내고 집에 홀로 돌아온 양도혁을 기다리고 있던 이는 박재언이었다. "이제 그만 흔드시죠"라는 양도혁의 날카로운 말에, 박재언은 "나비가 나한테 많이 흔들리나봐요"라며 도발로 응수했다. 유나비를 둘러싼 두 남자의 신경전은 더욱 거세지고 있었다.

박재언의 직진도 계속됐다. 유나비 이모의 공방을 찾아온 박재언은 어제의 키스에 대해 이야기하고 싶어 했다. 유나비는 술김에 한 '실수'라고 했고, 박재언은 "그래, 네 마음이 그렇다면"이라며 한발 물러섰다. 여전히 모호한 태도에 유나비의 신경이 뾰족해지려는 찰나, 박재언이 양도혁과 사귀기로 한 것이냐며 물었다. 유나비는 네가 상관할 바가 아니라며 다시 한번 그를 밀어냈다. 이번에는 박재언의 반응이 달랐다. 그는 상처받았다는 말을 남기고 떠났고, 유나비는 이 모든 것이 당황스러웠다.

유나비는 다시 현실로 돌아왔다. 갤러리전과 교환학생 준비로 바쁜 와중에 박재언은 그를 데리고 갤러리로 향했다. 유나비의 전 연인이 개인전을 열었던, 유나비에게 있어서는 피하고 싶은 장소인 바로 그곳이었다. 오고 싶지 않았다는 유나비의 고백에 박재언은 "난 여기서 엄청 예쁜 여자 봤었는데, 첫눈에 반할 정도로"라면서 운을 뗐다. "어느 날 우연히 다시 마주쳤어. 놀랐어. 내가 운명을 믿는다면, 운명이라고 여겨질 정도로"라고 말을 잇는 박재언의 두 눈은 유나비를 향해 있었다. 하지만 박재언이 운명을 믿지 않는 인물이라는 걸 알기에, 유나비는 어렴풋이 웃을 뿐이었다.

불운은 갑작스럽게 유나비를 찾아왔다. 파리 교환학생 선발에서 떨어지게 된 것. 밀려드는 슬픔에 유나비는 늦은 밤까지 정처 없이 길을 걸어 다녔다. 정신을 차렸을 때는 박재언과 만났던 펍의 골목길에 있었다. 무의식이 유나비를 이끈 것이었다. 유나비는 박재언과의 추억에 잠겼다. 그리고 거짓말처럼 박재언에게 전화가 걸려왔다. 유나비가 망설이는 사이, 그의 그림자 위로 또 다른 누군가의 것이 겹쳐졌다. 고개를 들었을 때 유나비의 눈앞에는 박재언이 있었다. 돌고 돌아 다시 시작점에서 만난 두 사람이었다.

한편 윤솔(이호정 분)과 서지완(윤서아 분)의 관계 변화 역시 흥미롭게 그려졌다. 술에 취해 감춰왔던 속마음을 털어놓는 서지완의 모습은 윤솔에게 큰 여파를 남겼다. 서지완은 윤솔이 자신을 단순한 친구의 감정으로 보고 있지 않다는 사실에 잠시 혼란을 느꼈지만, 이내 게스트하우스에서 했던 말들이 그저 실수가 아닌 진심이었음을 고백했다. 종영까지 2회만을 남겨둔 가운데, 사랑 앞에서 속수무책으로 흔들리는 청춘들이 새롭게 새겨나갈 로맨스는 어떤 모습일지 주목된다.

'알고있지만'은 매주 토요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노규민 텐아시아 기자 pressgm@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