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민영, '결사곡2' 종영 인터뷰
"불륜녀 역할? 망설이지 않았다"
"작가님 작품 참여만으로도 좋았어"
배우 이민영/ 사진=(주)지담 미디어 제공
배우 이민영/ 사진=(주)지담 미디어 제공


배우 이민영이 TV조선 '결혼작사 이혼작곡2'(이하 '결사곡2')의 임성한 작가를 처음 만난 소감에 대해 밝혔다.

이민영은 6일 오후 텐아시아와의 화상 인터뷰에서 종영을 3일 앞둔 '결사곡2'에 관한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결사곡2'는 불륜으로 인해 파국을 맞는 30, 40, 50대 부부의 이야기를 그렸다. 파격적인 소재를 담아 TV조선 드라마 사상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는 등 인기를 끌었다.

이민영은 극 중 판사현(성훈 분)의 불륜녀 송원 역을 맡았다. 유부남의 유혹에 처음에는 거절하지만 결국 임신을 하게 되면서 악녀로 변한 인물이다.

이날 이민영은 파격적인 전개 속에서도 언제나 이성적이고 차분한 송원을 연기한 비결로 '대본'을 꼽았다. 그는 "대본에 다 나와 있었다"며 "매 신마다 평정심을 유지하는 캐릭터로 대본에 표현됐기 때문에 일관성을 유지하는데 큰 어려움은 없었다. 작가님께서 써주신대로 표현하기만 하면 됐다"고 말했다.

이어 임성한 작가에 대해 "탄탄한 서사를 쓰는 분"이라며 "자극적인 게 빨리 안 나와서 기다렸던 분들은 지루하게 느꼈을 수도 있지만 그만큼 터트렸을 때 파급효과가 컸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러면서 "만드는 제작진이나 배우들이 여기서부터는 시청자분들이 통쾌하게 사이다를 느끼겠다고 지점에서 어김 없이 좋은 시청률이 나왔다. 감사하면서도 신기한 경험이었다"며 "대본을 보면서 소름 돋는 부분이 있는데 그 점을 시청자들도 좋아해주셨다"고 돌아봤다.
배우 이민영/ 사진=(주)지담 미디어 제공
배우 이민영/ 사진=(주)지담 미디어 제공
이민영은 "다른 때보다도 고민이 많았던 작품이다. 연기 자체가 힘들었다기 보다는 임성한 작가님이 주는 대본의 깊이가 너무나도 깊어 어떻게 표현할지 고민됐다"며 "이번처럼 분석하고 공부할 때가 없었다고 느낄 만큼 작가님의 의도가 잘 살 수 있도록 송원을 이해하고 부단히 노력했다. 그랬기 때문에 높은 관심과 시청률 속에서 마칠 수 있었던 것 같아 보람차고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불륜녀 역할이라 출연을 망설이지 않았냐는 질문에는 "임성한 작가님 작품에 함께 할 수 있다는 것만으로 좋았다. 다른 불륜녀들과는 또 다른 모습으로 그려주셨기 때문에 나에게는 색다른 캐릭터를 연기한 경험이었다"고 말했다.

이어 "이 드라마로 처음 작가님을 뵙게 됐는데 세간에 모습을 드러내지 않아서 모르겠지만 따뜻하다고 느꼈다"며 "나도 일을 오래 해왔는데 이런 작가님이 그동안 계셨나라고 할 정도로 배우들과 소통도 중요시하고 사람에 대해 깊은 통찰력을 가지셨다. 그래서 대본의 깊이가 남달랐던 것 같다"고 설명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