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미, '결사곡2' 종영 인터뷰
임성한 작가, '사피영' 캐릭터에 박주미 선택
"애교스럽게 해 보려고 노력"
배우 박주미./사진제공=스튜디오 산타클로스
배우 박주미./사진제공=스튜디오 산타클로스


TV조선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 박주미가 임성한 작가와의 호흡에 대해 언급했다.

박주미는 5일 오전 화상 인터뷰를 통해 '결혼작사 이혼작곡2'(극본 피비(임성한), 연출 유정준 이승훈, 이하 '결사곡2')에 관한 이야기를 나눴다.

박주미는 극중 누구보다 완벽한 가정을 꿈꾸는 신유신의 아내로 등장한다. 그는 라디오 PD로 일하며 집안일도, 양육도, 남편에게도 항시 최선의 노력을 다하는 인물이다.

'결사곡2' 박주미가 섬세한 임성한 작가를 만났다. 박주미는 "이전에 만났던 김은숙 작가님은 제가 애드리브를 쳤더니 본촬영 들어갈때 스크립터가 '대사를 그대로 해야된다'고 귀띔해줬다. 임성한 작가님 역시 워낙 디테일하게 쓰셨기 때문에 지문, 대사 등을 정확히 다 가야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공간에 어긋나지 않는 선에서의 애드리브는 허용을 해 주시는 편"이라고 덧붙였다.

"시즌1때 불륜녀와 싸우는 신에서 애드리브를 했는데 작가님이 그 애드립은 다 써주셨더라. 상황에 맞는 애드리브는 허용한다고 하시더라. 김태곤이 애드리브를 치는 경우 제가 장난으로 치지 말라고 한다."

임성한 작가는 사피영 캐릭터에 박주미를 직접 캐스팅했다. 박주미는 "선생님이 저를 선택했다고 들었다"며 "작품 뭐 보셨냐고 물었더니 다 봤다고 하시더라. 캐스팅이 선생님 제의로 알고있어 너무 감사드린다. 너무 멋잇는 캐릭터인데 생각하신 피영이가 저랑 잘 맞을 것 같다고 생각해 기회를 주신 것"이라고 말했다.

"임성한 작가님이 사피영은 단면적인 캐릭터라고 했다. 딸과의 관계, 남편과의 관계, 회사에서의 모습을 섬세하게 하려고 노력했다. 일에 있어서 책잡히지 않는 상냥함과 예의로 사람들한테 다가가고, 남편에게 애교도 부리지만 시어머니와의 관계에 강단있게 대처할 수 있는. 그런 복합적인 캐릭터다. 작가님이 저를 처음 보시고 애교가 없다는 걸 알더라. '오빠'를 해보라고 시키기도 하셨다. 그런 부분에 있어서 애교스럽게 해 보려고 노력을 했다. 애교가 있지 않은 친구가 노력을 하려고 하는 모습이 사피영의 모습들과 맞았던 것 같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