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보이스4', 오는 31일 종영
손은서, 골든타임팀 지령팀장 박은수 役
"즐겁게 촬영할 수 있어 행복"
배우 손은서. /사진제공=저스트엔터테인먼트
배우 손은서. /사진제공=저스트엔터테인먼트


배우 손은서가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이하 '보이스4') 종영 소감을 전했다.

손은서는 극 중 정의감과 사명감을 갖춘 똑 부러진 골든타임팀 콜팀 지령팀장 박은수 역을 맡았다. 그는 이번 시즌에서 현장에 직접 나가 피해자들과 교감하는 새로운 면모를 보여주며 열렬한 지지를 받았다.

손은서는 브레인 면모를 발휘한 콜팀 지령팀장으로서 정확하고 신속하게 정보를 전달하며 수사의 힘을 더해주는 등 신뢰감 있는 보조를 톡톡히 해냈다. 보직을 옮긴 출동팀에서는 용감하고 발 빠르게 현장 사건을 대처하는 것은 물론, 여성 피해자들을 케어하는 탁월한 역량까지 선보였다.

손은서는 몰입도 높은 연기력으로 남다른 존재감을 발산하며 극의 활기를 불어넣었다. 더불어 공감대를 끌어내는 섬세한 감정 표현으로 호평을 얻었다.

이와 관련해 손은서는 30일 소속사 저스트엔터테인먼트를 통해 "막을 내린 게 아직 실감이 나질 않는다. 시청자들의 많은 사랑과 관심 덕분에 시즌을 거듭할 수 있었다. 그에 맞게 최선을 다했지만, 어떠한 촬영이든 아쉬움이 남을 수밖에 없는 것 같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하지만 배우들, 스태프들과의 단합과 친밀한 호흡으로 즐겁게 촬영할 수 있어서 행복했다. '보이스4'를 함께해 준 시청자들께 너무 감사드리고 현장에서 함께 한 모든 배우, 스태프들에게 고생했다는 말을 전하고 싶다"고 알렸다.

한편 손은서는 휴식을 취한 후 차기작을 검토할 예정이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