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카카오 TV '우수무당 가두심'
사진제공=카카오 TV '우수무당 가두심'


배우 유선호가 생애 첫 판타지에 도전하는 소감을 전했다.

29일 카카오 TV ‘우수무당 가두심’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박호진 PD, 김새론, 남다름, 문성근, 유선호, 배해선이 참석했다.

‘우수무당 가두심’은 원치 않는 운명을 타고난 소녀 무당 ‘가두심’과 원치 않게 귀신을 보게 된 엄친아 ‘나우수’가 위기의 18세를 무사히 넘기기 위해 함께 미스터리를 파헤쳐가는 고교 퇴마로그. 유선호는 극중 한 많은 영혼, 두심이의 소울메이트 현수 역을 맡았다.

이날 유선호는 귀신 연기에 대한 고충에 대해 "연기를 하면서 쉬웠던적 없다. 이번에도 당연히 어려웠다"며 "비슷한 결의 작품을 찾아보며 공부하고 연구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역할을 위해 탈색을 4번이나 했다. 머리카락이 많이 끊겼다. 항상 피 분장을 해야하는 점이 고충이었다"고 털어놨다.

'우수무당 가두심'은 오는 30일 첫 방송 예정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