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제공=카카오TV '우수무당 가두심'
사진제공=카카오TV '우수무당 가두심'


박호진 PD가 배우들에게 따뜻한 칭찬을 건넸다.

29일 '우수무당 가두심'의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열렸다. 이날 박호진 PD, 김새론, 남다름, 문성근, 유선호, 배해선이 참석했다.

‘우수무당 가두심’은 원치 않는 운명을 타고난 소녀 무당 ‘가두심’과 원치 않게 귀신을 보게 된 엄친아 ‘나우수’가 위기의 18세를 무사히 넘기기 위해 함께 미스터리를 파헤쳐가는 고교 퇴마로그.

이날 박호진 PD는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내가 복이 많은 감독이라고 생각한다”며 “좋은 배우들의 연기를 옆에서 보고 디렉팅하니 너무 좋았다”고 소감을 전했다.

그는 “김새론은 생각하는 것 이상으로 준비를 많이 해온다”며 “척하면 척 바로 나온다. 느낌만 살짝 말하면 바로 감정을 잡아줬다”고 칭찬했다. 이어 “남다름은 하나부터 열까지 궁금한게 많은 친구였다. 둘이서 얘기를 많이나눴다. 그 과정에서 저도 한층 성장했다”고 밝혔다.

이어 문성근과 배해선에 대해 “이런 연기를 보여 주신다는 점에서 황홀했다”며 “그 연기들을 시청자 분들은 다 볼 수 있을테니 여지껏 보지 못한 두 분의 모습 기대해달라”고 전했다.

끝으로 “유선호는 오디션을 통해 선발했다. 오디션보면서도 깜짝 놀랐다 좋은 캐릭터 만들어갈수 있겠다 확신했다”고 말했다.

‘우수무당 가두심’은 오는 30일 첫 방송 예정이다.

서예진 텐아시아 기자 yeji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