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훈 감독./사진제공=넷플릭스
김성훈 감독./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킹덤: 아신전' 김성훈 감독이 전지현에 대해 극찬했다. 28일 가진 화상 인터뷰에서다.

'킹덤: 아신전'은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한국형 좀비물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다. '킹덤' 시즌1과 2가 조선의 남쪽과 한양을 배경으로 생사역과의 사투를 그렸다면, '킹덤: 아신전'은 상상조차 할 수 없던 비극을 불러온 생사초와 역병의 기원을 담았다.

김성훈 감독은 배우 전지현에 대한 칭찬을 아까지 않았다. 그는 "첫 촬영이 제주도 숲이었다. 멀리서 전지현 배우가 숲 사이를 걸어오는데 이목구비가 제대로 보이지 않는 거리였음에도 배우라는 존재가 풍기는 아우라가 대단하더라"고 말했다.

이어 "첫 장면이 어린 아신이 달려가다가 성인 아신으로 바뀌는 장면이었다. 간단한 동작이지만 와이어도 달려있어서 만만치 않은 촬영이었는데 절제된 표정과 깔끔한 액션, 한 번의 불만 없이 완벽하게 끝내려하는 적극성까지 완벽했다"며 "왜 전지현이 20년간 아시아의 톱배우로 있는지 첫 장면부터 증명하지 않았나 싶다. 현장에서는 털털하게 농담도 하다가 슛 들어가면 집중력이 대단하다"고 덧붙였다.

생각보다 '킹덤: 아신전'에서 전지현의 분량은 많지 않다. 전지현은 극 중반부에 등장, 대사도 거의 없다. 이에 김 감독 역시 이러한 질문을 많이 받았다고.

그는 "조선에 생사초가 왜 들어왔을까에 대한 전사 이야기가 결국 아신의 이야기였다. 끝 무렵에 보이는 아신의 엄청난 분노들이 나오는데, 그런 행위를 납득시키기 위해서는 '어릴 적 어떠한 상황에 처했길래' 라는 과정들이 필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대사가 별로 없다는 건 대본을 통해서도 알았고, 찍으면서도 알았지만 편집을 시사하면서 전지현 씨 대사가 이렇게 없었나 싶었다. 무언극 같더라"며 "대사가 사라진 대신 음악을 통해 상황을 전달해야 한다고 생각했고, 음악 감독님과 꾹꾹 눌러진 감정을 어떻게 깊이있게 표현할 수 있을까 고민했다"고 배경음악에 많은 신경을 썼다고 밝혔다.

아신의 액션 역시 화려함을 뺀 정적인 액션으로 디자인했다는 김 감독. 그는 "작품을 관통하는게 아신의 한이다. 아신이라는 인물이 마지막 분노를 표출하는 장면에서 개개인에 맞서 응징하는 것보다 지붕 위에 올라가 군영을 지켜보는 느낌을 연출했다"며 "스펙타클함을 보여주기 보다 분노와 한 속에서 지옥도로 펼쳐지는 군영을 지켜보고 싶었을 것 같다고 생각했다. 아신의 부락도 이유도 모른채 의문 속에 끔찍한 일을 당하지 않았나. 벌한다는 느낌을 주고 싶었다"고 말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