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훈 감독./사진제공=넷플릭스
김성훈 감독./사진제공=넷플릭스


김성훈 감독이 넷플릭스 '킹덤: 아신전'의 호불호 평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28일 가진 화상 인터뷰를 통해서다.

'킹덤: 아신전'은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한국형 좀비물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다. '킹덤' 시즌1과 2가 조선의 남쪽과 한양을 배경으로 생사역과의 사투를 그렸다면, '킹덤: 아신전'은 상상조차 할 수 없던 비극을 불러온 생사초와 역병의 기원을 담았다.

지난 23일 공개 이후 '킹덤: 아신전'에 대한 평가가 극과 극으로 갈리고 있는 것에 대해 김성훈 감독은 "호도 있고 불호도 있더라. 불호에 대해서는 왜 그랬을까. 어떤 문제였을까에 대해 고민해보는 중"이라고 밝혔다.

'킹덤: 아신전'은 기존 '킹덤' 시리즈와 달리 92분 분량의 한 에피소드로 구성됐다. 김 감독 역시 이러한 지점에 대한 연출적 고민이 깊었다.

"길이상으로는 영화와 가깝다고 생각했기에 영화 이상의 완성도를 기하려고 했습니다. 짧은 만큼 하고자 하는 이야기를 밀도있게 몰아주기 위해 한 장면에 많은 것들을 담으려고 했죠. 미술적으로 매 장면 할 수 있는 최대치의 공을 들였습니다."

'킹덤: 아신전'에는 인간 좀비 뿐 아니라 노루 좀비, 호랑이 좀비도 등장한다. 이에 김 감독은 "상상으로 찍어야 하고, 아웃풋이 어떻게 나올지 확신이 없어서 두려움도 있었지만 믿음을 가지고, 주연 배우 찍듯이 과감하게 카메라를 들이댔다"고 말했다.

공간적 배경은 북방 국경 지대지만 실제 촬영은 제주도에서 했다고. 김 감독은 "황량하고 삭막하고 칼바람이 부는 서늘한 지대를 표현하고 싶었다. 대한민국에서 어디가 어울릴까 했는데 아이러니 하게도 제주도 숲이 채택됐다. 후반 작업에서 색감을 푸르게 했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