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페셜 방송 편성
촬영 현장 첫 공개
9월 첫 방송 예정
'검은 태양' / 사진 = MBC 제공
'검은 태양' / 사진 = MBC 제공


MBC의 첫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이 본 방송을 앞두고, 본편을 살짝 엿볼 수 있는 '데이브레이크 : 검은 태양'을 전격 공개한다.

오는 9월 시청자와 만날 MBC의 첫 금토드라마 '검은 태양'(극본 박석호 연출 김성용)은 박석호 작가의 2018년 MBC 드라마 극본 공모전 수상작으로, 일 년 전 실종됐던 국정원 최고의 현장 요원이 자신을 나락으로 떨어뜨린 내부 배신자를 찾아내기 위해 조직으로 복귀하면서 벌어지는 이야기다.

공개된 단 한 편의 트레일러 영상만으로도 시청자의 기대감이 수직 상승한 가운데 '검은 태양'의 예측불허 스토리와 다채로운 등장인물들의 케미스트리, 긴장감을 선사하는 하이라이트 장면들을 미리 만나볼 수 있는 스페셜 방송 '데이브레이크 : 검은 태양'이 25일 밤 11시 30분에 방송된다.

특히 방송인 김경식이 스토리텔러로 출격, '검은 태양'의 짜릿한 전개와 배경, 인물 관계를 설명한다고 해 기대를 모은다. 그의 입으로 전해 듣는 목소리로 드라마의 주목 포인트와 흥미진진한 해설은 물론, 궁금증을 유발하는 주요 장면들이 베일을 벗으며 첫 방송 사수 욕구를 드높일 예정이다.

이날 방송에서는 남궁민(한지혁 역)과 박하선(서수연 역), 김지은(유제이 역) 등 드라마 주연배우들의 인터뷰 영상도 최초로 공개된다. 배우들은 이번 스페셜 방송을 통해 직접 자신의 캐릭터를 소개하는가 하면, 각자의 드라마 관전 포인트도 전할 예정이다. 이 밖에도 오늘 방송에서는 한 번도 공개되지 않은 '검은 태양'의 촬영 현장도 살짝 공개될 예정이어서 그 어디서도 볼 수 없는 흥미진진한 내용으로 가득한 '데이브레이크 : 검은 태양'에 호기심이 증폭되고 있다.

한편, '검은 태양'은 오는 9월 방송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