매니저 태근 역
FM 매니저 활약
'결사곡2' 출연 중
'이미테이션' / 사진 = 935엔터테인먼트 제공
'이미테이션' / 사진 = 935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신수호가 '이미테이션' 종영 소감을 밝혔다.

신수호는 24일 오전 소속사 935엔터테인먼트를 통해 "상큼함이 묻어나는 매력이 있는 작품을 멋진 배우들과 함께 할 수 있어 너무 즐거운 시간이었습니다"라며 추억을 회상했다.

이어 "한편으론 시간이 금방금방 흘러간 것 같아 아쉬운 시간이었습니다. 더 좋은 모습으로 다시 찾아오도록 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라고 아쉬움이 담긴 종영 소감을 전했다.

신수호는 KBS 2TV 금요드라마 '이미테이션'에서 스파클링의 매니저 태근 역으로 출연하며 극의 텐션을 높이는 역할을 톡톡히 했다. 태근은 엄격하고 철두철미하게 관리하는 매니저의 본보기를 보여주며, 스파클링을 루틴대로 움직이는 '매니저에 살고 매니저에 죽는' 인물이다.

극 초반부터 엄격하고 냉철한 매니저로 등장해 현실감 넘치는 연기를 선보인 그는 스파클링 멤버들에게 진심 어린 충고하며 그룹의 발전을 이루려는 매니저의 참모습을 그려내 이목을 집중시켰다.

이처럼 신수호는 특유의 카리스마로 태근 캐릭터를 강렬하게 그려내며 극의 긴장과 몰입도를 높였다.

한편 신수호는 TV조선 토일드라마 '결혼작사 이혼작곡'에서 윤변 역으로 출연 중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