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아도꿈결' 내달 4일까지
'빨강구두' 2주간 결방
월화극, 올림픽 폐막 후 복귀
KBS 드라마 라인업/ 사진=KBS 제공
KBS 드라마 라인업/ 사진=KBS 제공


KBS 드라마가 올림픽 개최 기간 동안 결방된다.

KBS는 오는 23일 개막하는 제 32회 도쿄올림픽이 축구와 야구 등 일부 종목 해설위원을 파견한다. 지상파 3사 중 유일하게 일본 도쿄 현지에 스튜디오를 개설하는 등 생생한 경기 장면을 전달하기 위해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에 따라 KBS는 일부 드라마 결방과 순연 방송 등 편성 변경이 불가피한 상황이다.

먼저 주요 경기가 집중된 평일 저녁 시간에 방송되는 일일드라마가 결방된다. KBS 1 일일드라마 '속아도 꿈결'은 내달 4일까지 결방된다. 지난 19일부터 '도쿄올림픽 가이드북'이 방송되고 있으며, 23일 개막식 중계를 시작으로 올림픽 중계가 편성된다. KBS2 일일드라마 '빨강구두'는 26일부터 8월 6일까지 2주간 만날 수 없다.

KBS2 주말드라마 '오케이 광자매'도 결방을 피할 수가 없게 됐다. 오는 24일과 31일 두 차례에 걸쳐 방송되지 않고, 25일은 올림픽 중계가 끝난 후 오후 10시에 방송된다. 이외의 방송은 경기 결과에 따라 순연 되거나 결방될 예정이다.

KBS2 월화드라마는 지난 20일 종영된 '멀리서 보면 푸른 봄' 이후 올림픽 기간 동안 휴식기를 가진 뒤, '경찰수업'으로 돌아온다. 오는 8월 9일 오후 9시 30분에 첫 방송 된다.

KBS는 우리 선수들의 감동의 순간을 만나볼 수 있게 중계에 집중하면서도 인기 프로그램을 기다리는 시청자들을 위해 최대한 편성해 방송할 예정이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