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민아 '멀푸봄' 종영 인터뷰
"박지훈·배인혁과 호흡 너무 좋아"
"성격도 유머코드도 잘 맞아"
'멀리서 보면 푸른 봄' 강민아/ 사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멀리서 보면 푸른 봄' 강민아/ 사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강민아는 KBS2 월화드라마 '멀리서 보면 푸른 봄'에서 함께한 배우들과의 호흡에 대해 깊은 만족감을 표했다. 지난 19일 화상인터뷰를 통해 만난 그는 배우 박지훈, 배인혁을 극찬했다.

20일 종영한 '멀리서 보면 푸른 봄'(이하 '멀푸봄')은 우정과 사랑을 둘러싼 청춘들의 이야기, 대학생들의 현실적인 일상, 갈등과 이해를 통해 성장하는 청춘의 모습을 담아냈다. 강민아는 극 중 성실하지만 소심한 성격 탓에 눈에 띄지 않는 명일대학교 학생 김소빈 역을 맡았다.

강민아는 상대 역이었던 박지훈에 대해 "차분하고 어른스럽다"며 "눈이 촉촉하고 예뻐서 마주보고 연기할 때 나까지 집중이 잘 된다"고 말했다. 이어 "잘 떠들다가도 순간 집중력이 되게 좋다. 많이 친해지기도 했고 대본 이야기도 진지하게 잘 나눠줘서 호흡이 좋았다"고 덧붙였다. "몰입이 잘 되는 눈이라 상대 배우로서 좋은 눈을 가졌다고 생각했어요. 실제로 인공눈물도 넣어본 적 없고, 안구건조증도 없대요. 하하."

배인혁에 대해선 "같이 촬영하고 대기시간도 많이 겹쳐서 굉장히 친해졌다. 각자 아픔은 다르지만 연기톤이 비슷해야 자연스러울 것 같아 리허설도 많이 하고 대본 이야기도 많이 나눴다"며 "메이킹 영상에서도 주연 3명이 정말 친하고 호흡이 좋다는 게 느껴졌다"고 극찬했다.

"사실 저희끼리 모여서 마지막 방송을 함께 보려고 했는데 2인 이상 집합 금지라 각자 보면서 단톡방에 후기 남기는 걸로 정리했어요. 물론 일 때문에 자주 보진 못하지만 안부를 자주 묻고 있어요. 요즘에는 다음 작품에 대한 이야기도 나누고 있어요."
'멀리서 보면 푸른 봄' 강민아/ 사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멀리서 보면 푸른 봄' 강민아/ 사진=H&엔터테인먼트 제공
강민아는 유난히 호흡이 좋았던 이유에 대해 "성격이 잘 맞은 것 같다"며 "셋 다 MBTI 검사 결과 외향형이고, 유머 코드도 비슷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우리끼리의 유행어도 만들고 감독님 성대모사도 했다. 박지훈과 멜로신을 찍을 때는 두근거려야 하지만 찐친이 돼서 어떤 각도로 해야 예쁠지에 대해 상의했다"며 "감정신과 연결된 키스신이 있었는데 감독님이 울지 말라는데도 자꾸 눈물이 나서 NG가 많이 났다. 그만 좀 울라고 혼날 정도였다. 둘다 울보였다"고 회상했다.

"아역부터 연기를 시작해서 저보다 어른이 많은 현장이 익숙했는데 최근들어 또래와 찍기 시작해 처음엔 걱정이 됐어요. 오히려 제가 나이가 많아서 어떻게 해야되나 고민을 많이 했는데 다행히 친구들이 편하게 대해주고 붙어다니면서 자연스럽게 친해졌어요. 저희들끼리 따로 만나서 대본 이야기도 많이 하고 밥 먹으면서 친해졌죠. 처음 연장자 역할을 맡았는데 너무 착하고 털털한 친구들 밖에 없어서 재밌고 화기애애했어요. 감독님이 나중에는 조용히 좀 하라고 할 정도였죠. 하하."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