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아신전' 제작발표회
전지현 "좀비로라도 출연하고 싶었다"
김은희 작가 "전지현 생각하며 시나리오 집필"
김시아 "전지현 아역 영광스러워"
'킹덤 아신전' 단체./사진제공=넷플릭스
'킹덤 아신전' 단체./사진제공=넷플릭스


"'킹덤'은 좀비 장르물이라기보다 '킹덤' 자체가 장르물이라고 생각합니다“

20일 오전 열린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아신전’ 제작발표회에서 배우 전지현은 이렇게 말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의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됐다.

'킹덤: 아신전'은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한국형 좀비물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다. '킹덤' 시즌1과 2가 조선의 남쪽과 한양을 배경으로 생사역과의 사투를 그렸다면, '킹덤: 아신전'은 상상조차 할 수 없던 비극을 불러온 생사초와 역병의 기원을 쫓아 수년 전의 북방으로 향한다.

김은희 작가는 "‘생사초는 어디서 왔을까? 누가 조선에 퍼트렸을까? 시즌2 엔딩을 장식했던 전지현이 맡은 아신이라는 인물은 누구이고 북방에서 무슨 일이 벌어졌을까?’에 대한 궁금증을 해소할 수 있는 이야기"라고 설명했다.

이어 "생사초가 차가운 성질을 가진 풀이라 자연스레 북방에 관심을 가졌고, 세종 때 설치되었다가 출입이 금지된 폐사군과 압록강 국경 지역에서 변방인으로 살아가던 성저야인에 대한 기록을 봤다. 그곳에서 생사초가 피었다면, 그 안에서는 어떤 일이 벌어졌었을지에 대한 흥미로움에 집필을 시작하게 됐다"고 밝혔다.
'킹덤 아신전' 김성훈 감독, 김은희 작가./사진제공=넷플릭스
'킹덤 아신전' 김성훈 감독, 김은희 작가./사진제공=넷플릭스
김성훈 감독은 "'킹덤' 시즌2 중반부 촬영할 때쯤 '킹덤: 아신전' 트리트먼트를 받았다. 김은희 작가님은 이야기의 화수분이신가. 마를 만도 한데 더 깊어지고 풍부해져서 놀랐다"며 "김은희 작가님을 아내로 둔 장항준 감독님이 존경스럽다. 다시 태어나면 장항준 감독으로 태어나고 싶다"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킹덤: 아신전'에는 생사역 호랑이가 등장한다. 이에 김 작가는 "생사초를 처음에는 초식동물이 풀과 함께 먹었다가 2차적으로 육식동물이 초식동물을 먹으면서 옮겨간다면 무시무시한 크리쳐가 되지 않을까 생각했다"고 밝혔다.

김 작가는 '킹덤'만의 매력에 대해 "이색적인 소재의 조합"이라며 "서구적인 좀비와 동양적인 조선의 만남이 흥미를 자아내지 않았을까"라고 말했다.
'킹덤 아신전' 전지현./사진제공=넷플릭스
'킹덤 아신전' 전지현./사진제공=넷플릭스
전지현은 생사초의 비밀을 발견한 아신 역을 맡았다. 전지현은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는 성저야인이다. 그래서 더욱 핍박과 멸시를 받았던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전지현은 "내가 '킹덤' 시즌2 엔딩에 등장했을 때 주변 반응은 '네가 왜 거기서 나와?' 였다"며 "'킹덤'의 세계관이 무한 확장될 수 있겠다는 기대와 그 시작을 내가 함께할 수 있다는 것에 몹시 흥분됐다"고 밝혔다.

김 작가는 전지현를 두고 '킹덤: 아신전'을 썼다고 밝히며 "전지현 씨는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다. 로코의 여왕으로 불리기도 하지만, 영화 '암살'이나 '베를린'에서 어둠과 아픔을 간직한 캐릭터를 연기한 전지현 씨가 멋있었다. 아신 캐릭터가 아픔을 간직하고 있지만 겉모습은 무사같은 느낌이 있다. 그래서 전지현 씨가 출연을 결정해줘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에 전지현은 "원래부터 '킹덤' 시리즈와 김은희 작가님의 팬이었다. 예전에 작가님을 사석에서 봤을 때 '킹덤'의 좀비로라도 나오고 싶다고 말씀을 드린 적이 있었는데 큰 역할을 줬다. 김은희 작가님이 계시니 선택을 안 할 수가 없었다"며 감사를 표했다.

기억에 남는 소품과 장소를 묻자 전지현은 "아신이 활을 쏘는 역할이라 활 쏘는 장비들을 자세히 봤다. 요즘 것들이 아니라서 새로웠다. 또 구교환 씨하고 처음이자 마지막으로 만나는 장면이 너무 추웠다. 잠깐이라도 서 있을 수가 없었는데 하루 종일 촬영했다"고 회상했다.

액션 연기를 위해 노력한 점에 대해서는 "가장 중요한 건 활쏘기여서 활 연습을 많이 했다. 액션이 많지는 않다. 활 한 방으로 좀비들을 다 제압한다. 기존에 체력 단련을 해왔던 게 많은 도움이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운동하는 게 쉽지는 않다. 매일 침대에 눕고 싶고 꼼짝하기 싫다. 현장 나가는 게 큰 체력을 요한다. 그러나 작품에 대한 열정이 내 몸을 움직이는 거다. 배우가 몸 관리를 한다는 게 큰 자랑은 아닌 것 같다. 꾸준히 관리하는 건 배우의 기본"이라고 덧붙였다.

이에 박병은이 "'암살' 촬영 때도 중국에서 홀로 러닝머신을 하더라. 음식도 맛있게 먹는다"고 하자 전지현은 "운동을 처음 시작한 이유가 맛있는 걸 많이 먹기 위해서였다. 몸을 유지하기 위해 맛있게 먹고 운동도 열심히 한다"고 말했다.
'킹덤 아신전' 박병은./사진제공=넷플릭스
'킹덤 아신전' 박병은./사진제공=넷플릭스
박병은은 세자 이창(주지훈 분)과 함께 생사역으로부터 한양을 지켰던 어영대장 민치록으로 다시 등장해 확장된 이야기에 연속성을 부여한다. 박병은은 "시즌2에 이어 다시 민치록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 감사 했다"며 "조선을 위해서라면 자신도 희생할 수 있는 군인인 민치록이 아신이라는 인물과 어떤 관계를 맺었고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박병은은 '킹덤' 시즌2 출연 제의를 받았을 때를 회상하며 "이런 어마어마한 작품이 나한테 들어오니 어이가 없었다. 좋은 작품을 하게 돼서 감사했다. 좀비물을 좋아하지 않았는데 '킹덤' 시즌1을 보면서 그런 생각들이 바뀌었다"고 밝혔다.

김시아는 어린 아신을 연기한다. 김시아는 "오디션을 보고 캐스팅 됐다"며 "캐스팅 됐을 때의 순간을 잊을 수 없다. 조마조마하고 있었는데 엄마가 됐다고 했을 때 눈물이 날 것 처럼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시아는 "생사초의 비밀을 발견하게 되는 인물"이라고 소개하며 "활쏘기나 노 젓기 등 새로운 것들을 배우는 게 좋았다. 아름다운 자연속에서 촬영한 것도 인상 깊었다"고 밝혔다.

전지현의 어린 시절을 연기하는 소감을 묻자 김시아는 "전지현 배우님의 '암살' 작품을 좋아하는데, 배우님의 어린 시절을 연기하게 되서 영광이라고 생각했고, 열심히 해야지 생각했다"고 말했다.
'킹덤 아신전' 단체./사진제공=넷플릭스
'킹덤 아신전' 단체./사진제공=넷플릭스
김뢰하는 아신의 아버지 타합으로 분한다. 김뢰하는 "조선으로부터 관직과 보호를 받을거라고 믿으며 충성을 다하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김뢰하는 "주로 비열하거나 못됐거나 누군가를 때리는 캐릭터를 연기했는데, 이번에는 상반되게 누군가를 보호하는 캐릭터라 안 할 이유가 없었다. 나에겐 행운"이라고 말했다.

구교환은 조선을 위협하는 파저위 부족장 아이다간 역을 맡았다. 구교환은 "조선이 왜란으로 어지러운 동안 북방 지역 세력들을 빠르게 결속시키는 인물이다. 용맹하고 잔혹하다"며 "잘 읽히지 않는 표정에서 나오는 공포를 만들려고 노력했다"고 말했다.

김 감독은 "92분, 1218컷으로 완성했다. 한 컷 한 컷 부끄럽지 않게 연출하려고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전지현은 "'킹덤' 시리즈에 합류하는 것에 부담이 컸다. 내가 이 좋은 흐름에 누를 끼칠까봐 더 긴장하며 열심히 했다. 재밌게 봐 달라"고 요청했다.

92분간의 스페셜 에피소드 ‘킹덤: 아신전’은 오는 7월 23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