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전지현./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전지현./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전지현이 몸매 관리 이유를 밝혔다.

20일 오전 ‘킹덤: 아신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킹덤: 아신전'은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한국형 좀비물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다.

전지현은 생사초의 비밀을 발견한 아신 역을 맡았다. 전지현은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는 성저야인(성 아래에 살았던 야인)이다. 그래서 더욱 핍박과 멸시를 받았던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액션 연기를 위해 노력한 점에 대해서는 "가장 중요한건 활 쏘기여서 활 연습을 많이했다. 액션이 많지는 않다. 활 한방으로 좀비들을 다 제압한다. 기존에 체력 단련을 해왔던 게 많은 도움이 됐던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운동하는 게 쉽지는 않다. 매일 침대에 눕고 싶고 꼼짝하기 싫다. 현장 나가는 게 큰 체력을 요한다. 그러나 작품에 대한 열정이 내 몸을 움직이는거다. 배우가 몸 관리를 한다는게 큰 자랑은 아닌 것 같다. 꾸준히 관리하는 건 배우의 기본인 것 같다"고 덧붙였다.

이에 박병은이 "'암살' 촬영 때도 중국에서 홀로 러닝머신을 하더라. 음식도 맛있게 먹는다"고 하자 전지현은 "운동을 처음 시작한 이유가 맛있는걸 많이 먹기 위해서였다. 몸을 유지하기 위해 맛있게 먹고 운동을 열심히 한다"고 말했다.

92분간의 스페셜 에피소드 ‘킹덤: 아신전’은 오는 7월 23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