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병은./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병은./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박병은이 좀비물을 좋아하지 않는다고 밝혔다.

20일 오전 ‘킹덤: 아신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킹덤: 아신전'은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한국형 좀비물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다.

박병은은 세자 이창(주지훈 분)과 함께 생사역으로부터 한양을 지켰던 어영대장 민치록으로 다시 등장해 확장된 이야기에 연속성을 부여한다. 박병은은 "시즌2에 이어 다시 민치록 캐릭터를 연기할 수 있어 감사했다"며 "조선을 위해서라면 자신도 희생할 수 있는 군인인 민치록이 아신이라는 인물과 어떤 관계를 맺었고 어떤 일이 벌어지는지 기대해 달라"고 말했다.

박병은은 '킹덤' 시즌2 출연 제의를 받았을 때를 회상하며 "이런 어마어마한 작품이 나한테 들어오니 어이가 없었다. 좋은 작품을 하게 되서 감사했다. 좀비물을 좋아하지 않았는데 '킹덤' 시즌1을 보면서 그런 생각들이 바꼈다"고 밝혔다.

김시아는 어린 아신을 연기한다. 김시아는 "오디션을 보고 캐스팅 됐다"며 "캐스팅 됐을 때의 순간을 잊을 수 없다. 조마조마하고 있었는데 엄마가 됐다고 했을 때 눈물이 날 것 처럼 좋았다"고 말했다.

이어 김시아는 "생사초의 비밀을 발견하게 되는 인물"이라고 소개하며 "활쏘기나 노 젓기 등 새로운 것들을 배우는 게 좋았다. 아름다운 자연속에서 촬영한 것도 인상 깊었다"고 밝혔다.

92분간의 스페셜 에피소드 ‘킹덤: 아신전’은 오는 7월 23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