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전지현./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전지현./사진제공=넷플릭스


배우 전지현이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킹덤: 아신전’ 출연 이유를 밝혔다.

20일 오전 ‘킹덤: 아신전’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킹덤: 아신전'은 조선을 뒤덮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한국형 좀비물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다.

전지현은 생사초의 비밀을 발견한 아신 역을 맡았다. 전지현은 "어느 쪽에도 속하지 않는 성저야인(성 아래에 살았던 야인)이다. 그래서 더욱 핍박과 멸시를 받았던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이어 전지현은 "제가 '킹덤' 시즌2 엔딩에 등장했을때 주변 반응은 '너가 왜 거기서 나와?' 였다"며 "'킹덤'의 세계관이 무한 확장될 수 있겠다는 기대와 그 시작을 내가 함께할 수 있다는 것에 몹시 흥분됐다"고 밝혔다.

김 작가는 전지현를 두고 '킹덤: 아신전'을 썼다고 밝히며 "전지현 씨는 스펙트럼이 넓은 배우다. 로코의 여왕으로 불리기도 하지만, 영화 '암살'이나 '베를린'에서 어둠과 아픔을 간직한 캐릭터를 연기한 전지현 씨가 멋있었다. 아신 캐릭터가 아픔을 간직하고 있지만 겉모습은 무사같은 느낌이 있었으면 좋겠다고 생각했다. 전지현 씨가 출연을 결정해줘서 감사했다"고 말했다.

이에 전지현은 "원래부터 '킹덤' 시리즈와 김은희 작가님의 팬이었다. 예전에 작가님을 사석에서 봤을 때 '킹덤'의 좀비로라도 나오고 싶다고 말씀을 드린 적이 있었는데 큰 역할을 줬다"며 감사를 표했다.

92분간의 스페셜 에피소드 ‘킹덤: 아신전’은 오는 7월 23일 넷플릭스에서 공개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