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악마판사', 지난 18일 방송
장영남, 법무부 장관 차경희 役
명품 배우 수식어에 걸맞은 '활약'
/사진=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 방송화면
/사진=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 방송화면


배우 장영남이 살벌한 연기력으로 극의 흐름을 쥐락펴락했다.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에서다.

지난 18일 방송된 '악마판사'에서 차경희(장영남 분)는 수단과 방법을 가리지 않고 강요한(지성 분)에게 복수할 계획을 꿈꿨다.

이날 차경희는 사회적 책임 재단의 실질적 권력을 가진 정선아(김민정 분)와 손을 잡고 강요한과 치열한 대립각을 세웠다. 그는 재벌가 사모들을 찾아 차명 투기로 땅을 매입한 혐의를 적발하겠다고 협박했다.

차경희는 위험한 상황을 인지하고 애원하는 사모들에게 차가운 태도로 일관하며 권력을 휘두르는 법무부 장관의 면모를 여실히 드러냈다. 결국 정선아와 빈틈없는 공조를 통해 땅은 전부 사회적 책임 재단에 헌납됐다. 이후 강요한에 대한 정보를 획득한 차경희는 아들을 대신해서 복수하기 위해 칼을 빼 들었다.

차경희는 기자회견장을 열어 "강요한이 핵심 증인 장기현(차건우 분)에게 거액의 금품을 제공했다"며 "이 모든 의혹의 진실을 밝히겠다"고 발표하는 등 시원한 반격을 날렸다. 이어 강요한의 요청으로 만남에 응한 차경희는 "누가 봐도 부적절한 만남 아니냐. 무슨 용건이냐"고 말하며 과거 자신이 당했던 수모를 되갚는 등 짜릿한 역전을 맛봤다.

방송 말미에는 법정에 선 강요한이 의혹을 해명하며 위기를 모면했다. 그는 "사회적 책임 재단의 꿈누리 사업을 추진한 인물들이 자금을 빼돌리고 있다"며 사진을 공개해 상황을 바꿨다. 이에 차경희가 경악하는 엔딩이 펼쳐져 앞으로의 전개에 궁금증을 높였다.

이렇듯 장영남은 쉴새 없이 뒤바뀌는 전개 속에 있는 캐릭터의 심리 상태를 완전히 꿰뚫었다. 예측 불가한 반전 스토리와 장영남의 섬세한 캐릭터 분석이 어우러져 안방극장에 흥미를 유발했다.

한편 '악마판사'는 매주 토, 일요일 밤 9시 방송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