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간동거', 지난 15일 종영
강한나, 전직 구미호 양혜선 役
화상 인터뷰 진행
tvN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화려한 비주얼에 반전 매력을 겸비한 전직 구미호 양혜선 역으로 열연한 배우 강한나. /사진제공=키이스트
tvN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화려한 비주얼에 반전 매력을 겸비한 전직 구미호 양혜선 역으로 열연한 배우 강한나. /사진제공=키이스트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 '간동거')에 출연한 배우 강한나가 캐릭터의 싱크로율에 관해 "80~90% 정도 비슷하다"고 알렸다.

강한나가 지난 16일 오후 '간동거' 종영을 맞아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간동거'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장기용 분)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혜리 분)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로맨스 코미디물이다.

강한나는 극 중 화려한 비주얼에 반전 매력을 겸비한 전직 구미호 양혜선 역으로 열연했다. 외로움이 많고 단순한 성향을 띄고 있는 인물로, 긴 시간 끝에 인간이 되는 데 성공했다. 인간과 함께 하는 시간이 마냥 즐거운 그는 대학 생활에 입성하며 연애 호구 도재진(김도완 분)을 만나게 된다.

강한나는 첫 로맨스 코미디가 무색할 만큼 통통 튀는 캐릭터의 매력을 실감 나게 그려내며 완성도를 높였다. 특히 과장된 동작과 코믹한 표정을 불사한 연기는 강한나의 새로운 얼굴이라는 평을 끌어내며 성공적인 발걸음을 내디뎠다.

더불어 김도완과는 풋풋한 연애를 생생하게 담아내며 설렘을 유발하는 등 찰떡같은 케미로 몰입도를 배가했다.

이날 강한나는 "실제로 내가 데뷔 후 여태까지 맡았던 역할 중에 가장 싱크로율이 높지 않나 싶다"며 "양혜선이 가진 밝은 부분이 실제 나와 비슷했던 것 같다. 하지만 또 다른 부분도 있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양혜선은 구미호라서 기본적으로 갖고 있는 텐션이나 긴장감이 있다. 항상 뭔가를 주시해야 했기 때문"이라며 "나는 일상 속에서 불필요한 긴장감을 빼는 편이다. 그런 부분이 나와 다르지 않나 싶다"고 전했다.

한편 '간동거'는 지난 15일 4.0%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