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리스마 터진다"
의미심장 탑승 투샷
"신유신 대처 주목"
'결혼작사 이혼작곡2' / 사진 = 지담 미디어 제공
'결혼작사 이혼작곡2' / 사진 = 지담 미디어 제공


'결혼작사 이혼작곡2' 이태곤과 박주미가 위태로운 출발 현장을 공개, 긴장감을 드리운다.

TV CHOSUN 주말 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2'(극본 피비(Phoebe, 임성한) 연출 유정준 이승훈, 이하 ‘결사곡2’)는 가장 행복해 보였던 40대 부부 남편의 불륜이 밝혀지면서 긴박하게 흘러가는 전개로 11회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과 동시에 시청률 13% 벽을 뚫었다.

무엇보다 지난 방송에서 신유신(이태곤 분)은 분노한 사피영(박주미 분)을 피해 원래 김동미(김보연 분)가 살던 평창동 집으로 갔고, 사피영과 가까운 이시은(전수경 분)에게 설득을 호소하는 등 이혼을 막기 위한 고군분투를 펼쳤다. 하지만 사피영은 갈수록 신유신에 대한 배신감이 커지던 끝에 딸 지아(박서경 분)에게 당분간 둘만 살 것을 얘기해 귀추가 주목됐다.

이와 관련 이태곤과 박주미의 부부의 위태로운 이동이 포착돼 이목이 집중된다. 이 장면은 별거 중 신유신과 사피영의 재회를 예고한 11회 엔딩 이후의 상황. 무거운 분위기를 풍기며 호텔에서 나온 신유신과 사피영은 심각한 표정으로 서로를 외면하고, 대리주차 기사가 몰고 온 신유신의 차로 향한다. 운전하겠다는 사피영을 막아선 채 앞장선 신유신과 이를 뒤에서 결연하게 바라본 사피영이 왠지 불안함을 안기는 터. 과연 이혼을 두고 극과 극 입장을 선보인 두 사람이 어디로 가는 것인지, 불륜으로 틀어진 40대 부부는 결국 어떤 결단을 내리게 될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그런가 하면 이태곤과 박주미의 의미심장 탑승 장면은 지난 5월에 진행됐다. 촬영 때마다 화기애애함을 선사한 두 사람이지만 카메라가 켜지자 바로 미소 짓던 얼굴에서 포스 작렬한 모습으로 변신, 천생 배우임을 증명했다. 특히 이번 장면에서도 박주미의 절제된 카리스마가 터지면서, 같이 연기한 이태곤과 스태프 모두가 극찬을 건네 기대감을 드높였다.

제작진 측은 "이태곤과 박주미는 순식간에 시청자들을 극 속에 빨려들게 하는 몰입감 표현의 달인들"이라며 "작심한 듯 만남을 제안한 사피영이 던진 한마디가 불러일으킬 파란과 그로 인한 위기의 끝에 몰린 신유신의 대처를 주목해달라"고 전했다.

한편, '결혼작사 이혼작곡2' 12회는 18일 밤 9시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