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간동거', 지난 15일 종영
이혜리, 요즘 대학생 이담 役
화상 인터뷰 진행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구미호한테도 할 말 다 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혜리. /사진제공=크리에이티브그룹아이엔지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구미호한테도 할 말 다 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혜리. /사진제공=크리에이티브그룹아이엔지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 '간동거')에 출연한 배우 이혜리가 베드신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이혜리는 지난 15일 오후 '간동거' 종영을 맞아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간동거'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장기용 분)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혜리 분)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로맨스 코미디물이다.

이혜리는 극 중 구미호한테도 할 말 다 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 역으로 열연했다. 단호하고, 남 이목 신경 안 쓰고, 불합리하거나 모욕적인 일을 당하면 참거나 빙빙 돌려 말하지 않는 인물이다. 하지만 그에게도 하나의 흠이 있다. 바로 연애를 단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모태솔로라는 것. 그러던 중 신우여를 만나 사랑이라는 감정을 알게 된다.

이혜리는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이담의 매력을 극대화했다. 사이다 발언으로 통쾌함을 선사하는가 하면, 장기용과 찰떡같은 호흡을 자랑하며 로맨스의 정석을 선보이는 등 안방극장에 설렘을 유발했다.

이날 이혜리는 상대역 장기용과 기억에 남는 에피소드가 있냐는 물음에 "14부 엔딩에 베드신이 있었는데 그때 작가님의 코멘트가 '이담과 신우여의 사랑을 잘 표현해줬으면 좋겠다'고 따로 왔다. 보통 그런 경우가 없는데 부탁을 하시더라. 그래서 감독님과 사사로운 것까지 상의하면서 촬영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아쉽게도 방송에서는 보지 못했다. 열심히 찍었는데 15세 관람가다 보니까 편집이 됐더라. 조금 아쉽긴 했지만 되게 로맨틱한 장면이 나온 것 같아서 좋았다"고 밝혔다.

한편 '간동거'는 지난 15일 4.0%의 시청률로 종영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