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BS "김영대 돌연 하차 의사"
"원만한 합의 위해 노력중"
"타 프로그램 출연 기사 유감"
배우 김영대/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영대/ 사진=텐아시아DB


KBS가 배우 김영대의 '학교 2021' 하차설을 전면 부인하고 유감을 표했다.

KBS 관계자는 15일 텐아시아에 "'학교 2021'에 캐스팅된 김영대 배우는 출연계약서를 체결하고 주요 연기자 미팅, 대본 연습 등에 참석하며 7월 첫 촬영 준비를 하던 중 최근 소속사에서 제작진과 상의 없이 갑작스럽게 하차 의사를 표시했다"고 밝혔다.

이어 "제작사와 KBS는 김영대 배우의 하차에 동의한 적 없으며 원만한 합의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중"이라며 "제작진과 공식적인 논의 없이 하차 기사와 동시에 타 프로그램 출연 기사가 나간 부분 유감스럽다"고 덧붙였다.

앞서 김영대는 '학교 2021'에서 사연이 있는 전학생 역을 맡아 배우 김요한과 극을 이끌어나갈 것으로 예상됐지만 돌연 하차 소식을 알렸다.
배우 김영대/ 사진=텐아시아DB
배우 김영대/ 사진=텐아시아DB
소속사 아우터코리아는 이날 "김영대가 '학교 2021'에서 하차하고 tvN 새 드라마 '별똥별' 합류를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양측의 상반된 입장차가 드러나면서 '학교 2021'의 미래가 불투명해진 상황이다. KBS는 "추후 최종결과를 알려드리겠다"고 했다.

'학교 2021'은 입시 경쟁이 아닌 다른 길을 선택한 아이들. 모호한 경계에 놓인 열여덟 청춘들의 꿈과 우정, 설렘의 성장기를 그린다. 연내 방영을 목표로 제작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은 KBS 공식입장 전문이다.

<학교 2021> 김영대 관련 KBS 입장

학교에 캐스팅된 김영대 배우는 출연계약서를 체결하고 주요 연기자 미팅, 대본연습 등에 참석하며 7월 첫촬영 준비를 하던 중 최근 소속사에서 제작진과 상의 없이 갑작스럽게 하차의사를 표시한 바 있습니다. 제작사와 KBS는 김영대 배우의 하차에 동의한 적 없으며 원만한 합의를 이루기 위해 노력하는 중입니다. 프로그램 제작진과 공식적인 논의 없이 하차 기사와 동시에 타프로그램 출연기사가 나간 부분 유감스럽습니다.

추후 최종결과를 알려드리겠습니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