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간동거', 지난 15일 종영
이혜리, 요즘 대학생 이담 役
화상 인터뷰 진행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구미호한테도 할 말 다 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혜리. /사진제공=크리에이티브그룹아이엔지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구미호한테도 할 말 다 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 역으로 열연한 배우 이혜리. /사진제공=크리에이티브그룹아이엔지


배우 이혜리가 공개 열애 중인 배우 류준열에게 고마움을 표했다.

이혜리는 지난 15일 오후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이하 '간동거') 종영을 맞아 화상 인터뷰를 진행했다.

'간동거'는 999살 구미호 어르신 신우여(장기용 분)와 쿨내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이혜리 분)이 구슬로 인해 얼떨결에 한집살이를 하며 펼치는 로맨스 코미디물이다.

이혜리는 극 중 구미호한테도 할 말 다 하는 99년생 요즘 인간 이담 역으로 열연했다. 단호하고, 남 이목 신경 안 쓰고, 불합리하거나 모욕적인 일을 당하면 참거나 빙빙 돌려 말하지 않는 인물이다. 하지만 그에게도 하나의 흠이 있다. 바로 연애를 단 한 번도 해본 적 없는 모태솔로라는 것. 그러던 중 신우여를 만나 사랑이라는 감정을 알게 된다.

이혜리는 탁월한 캐릭터 소화력으로 이담의 매력을 극대화했다. 사이다 발언으로 통쾌함을 선사하는가 하면, 장기용과 찰떡같은 호흡을 자랑하며 로맨스의 정석을 선보이는 등 안방극장에 설렘을 유발했다.

앞서 이혜리는 장기용과 커플 화보를 찍는 데 이어, SNS 계정에 달달함이 묻어나오는 투샷을 공개하는 등 남다른 케미를 발산했다. 이에 누리꾼들은 류준열을 언급하며 눈치 보는 상황이 연출됐다. 그 결과, '대국민 류준열 눈치 보기'라는 신조어가 등장하기도 했다.

이날 이혜리는 "처음에는 요즘 말로 하면 '밈'처럼 유행하는 것이라고 생각했다"며 "많은 분이 관심을 가져주는 것 같아 감사한 마음이 들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류준열에게는 늘 너무 많이 응원해주고 이해해줘서 감사하다는 말을 하고 싶다"며 "굉장히 존중받는다는 느낌이 들어서 고맙게 생각한다"고 전했다.

한편 '간동거'는 지난 15일 종영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