극과 극 반전美
찐 연애 시작할까
로코 샛별 급부상
'간 떨어지는 동거' / 사진 = 어썸이엔티 제공
'간 떨어지는 동거' / 사진 = 어썸이엔티 제공


배우 김도완의 진지함과 유쾌함을 넘나드는 현장 비하인드 컷이 공개됐다.

15일 소속사 어썸이엔티는 tvN 수목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극본 백선우 최보림 연출 남성우) 마지막회를 앞두고 김도완의 극과 극 반전 매력이 담긴 촬영 현장 비하인드를 공개하며 본 방송 시청을 독려했다.

공개된 사진 속 김도완은 진지하게 대본을 보면서 설명을 듣고 있는 모습이다. 현장에서 다양한 아이디어를 내고 꼼꼼하게 리허설을 진행하며 촬영에 임한 김도완의 열정과 노력을 엿보게 한다. 어딘가를 응시하고 있는 모습은 극중 도재진의 해맑은 매력과 상반된 색다른 분위기를 풍기고 있어 눈길을 끈다.

또 다른 사진 속 김도완은 여유 가득한 미소와 카메라를 향한 달달한 아이컨택으로 시선을 사로잡는다. 환하게 웃음 짓고 있는 모습은 밝은 에너지를 전파하며 보는 이들마저 기분 좋게 만든다. 김도완의 미소에서 화기애애하고 유쾌한 현장 분위기가 그대로 묻어나는 듯하다.

김도완은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강한나와의 로맨스를 달달하게 그려내며 로코 샛별로 급부상, 안방극장의 여심을 사로잡고 있다. 지난 14일 방송된 15회에서는 양혜선(강한나 분)과의 오해를 풀고 달콤한 키스신으로 시청자들을 설레게 만들었다. 꾸밈없고 순수한 매력으로 시청자들의 사랑을 받고 있는 혜선-재진 커플이 어떤 결말을 맺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한편, 김도완이 출연하는 '간 떨어지는 동거' 최종회는 15일 밤 10시 30분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