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밀 연애 발각?
채정안 등장에 위기
공개 연애 전환될까
'월간 집' / 사진 =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 스튜디오 제공
'월간 집' / 사진 =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 스튜디오 제공


'월간 집' 정소민과 김지석이 사내 비밀 연애를 들킬 위기에 빠진다.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 연출 이창민) 지난 방송에서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안방극장을 핑크빛 설렘으로 물들인 나영원(정소민)과 유자성(김지석 분)이 14일 본격 사내 비밀 연애를 시작한다. 이에 제작진은 "영원과 자성이 가만히 있어도 저절로 샘솟는 달달한 애정을 숨기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하지만 시작과 동시에 발각 위기에 처할 예정이다"라고 예고해 호기심을 자극한다.

집주인과 세입자, 고용인과 피고용인을 넘어 이제는 연인 관계가 된 '대빵이들'(대표님+나빵원). 그런데 선공개 영상에는 바로 위기의 순간이 담겼다. 실수로 보낸 문자가 창피해 자성을 피했던 영원과 그런 그녀의 사랑이 변했다고 오해해 집까지 찾아와 "나 첫 데이트도 못 해보고 이렇게 차일 수는 없습니다"라고 선언한 자성이 오해를 풀고 달달 모드로 진입하려는 순간, 영원의 집에 여의주(채정안 분)가 찾아온 것.

함께 공개된 스틸컷 역시 예상치 못한 의주의 등장에 놀란 토끼 눈이 된 영원과 당혹감에 어찌할 바 모르는 자성을 포착하고 있다. 영원은 급하게 자성과 그의 신발을 옷장에 밀어 넣고 의주를 맞이했지만, 설상가상, 먹고 마실 것까지 잔뜩 사 온 의주는 금방 갈 사람처럼 보이지 않는다. 제작진은 "'대빵이들'의 사내 비밀 연애가 지속될 수 있을지, 혹은 의주에게 발각돼 강제 공개 연애로 전환될지, 본방송을 통해 확인해달라"는 당부를 전했다.

한편, '월간 집' 9회는 14일 밤 9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