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킹덤: 아신전' 공개 D-9
목마름 해소시켜 줄 떡밥 대방출
'킹덤: 아신전'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킹덤: 아신전'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넷플릭스 ’킹덤: 아신전‘이 92분간의 에피소드에서 해소될 떡밥에 대한 힌트를 공개했다.

#1. 왜 북방인가?
’킹덤: 아신전‘은 조선을 뒤엎은 거대한 비극의 시작인 생사초와 아신의 이야기를 담은 ’킹덤‘ 시리즈의 스페셜 에피소드다. ’킹덤‘ 시즌1과 2가 조선의 남쪽과 한양을 배경으로 생사역과의 사투를 폭발력 있게 그려냈다면, ’킹덤: 아신전‘은 상상조차 할 수 없던 비극을 불러온 생사초와 역병의 기원을 쫓아 수년 전의 북방으로 향한다.

차가운 성질을 가진 생사초의 특성을 위해 조선의 북방 지역을 조사하던 김은희 작가는 세종 때 설치되었다가 출입이 금지된 폐사군과 압록강 국경 지역에서 변방인으로 살아가던 성저야인에 대한 기록을 발견하게 된다. ‘오랜 시간 인적이 끊긴 곳에서 생사초가 자라났다면?’ 그리고 ‘누군가가 발견했다면?’이라는 작가의 상상력은 결국 ‘킹덤: 아신전’으로, ‘킹덤’ 시리즈를 가능하게 한 기원으로 탄생됐다.

김성훈 감독은 ‘킹덤: 아신전’을 두고 “김은희 작가의 글 중 가장 완벽한 글이었다. ‘킹덤’ 시즌1이 ‘킹덤 세계관'을 창조한 주춧돌이었다면 ’킹덤: 아신전‘은 그 이상을 가기 위한 디딤돌”이라고 표현하며 차디찬 북방에서 다시 시작되는 장대한 서사에 대한 기대를 높이고 있다.
'킹덤: 아신전'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킹덤: 아신전'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2. ‘아신’은 누구인가?
‘킹덤’ 시즌2에서 생사초의 비밀을 쫓아 북방으로 향한 이창(주지훈 분)과 서비(배두나 분)와 맞닥뜨리며 모두에게 놀라움과 의문을 안겼던 아신(전지현 분)의 정체가 드디어 밝혀진다. 방울을 단 생사역들과 함께 등장한 아신은 생사초에 대해 잘 알고 있는 듯한 모습으로 숱한 궁금증을 불러일으켰다.

김은희 작가가 “생사초의 비밀과 가장 근접한 인물”이라고 소개한 아신은 조선의 북쪽 경계에서 멸시와 천대를 받으며 살아가던 성저야인이다. 오랜 시간 출입이 금지된 폐사군의 숲에서 우연히 생사초와 그 비밀이 적힌 벽화를 발견하고 냉혹한 운명의 소용돌이에 휩싸이게 된다.

김성훈 감독은 “‘킹덤: 아신전’은 한 인물과 집단의 ‘한(恨)'에 대한 이야기다. 그 정서가 가장 집약되어 보이는 인물이 바로 아신”이라며 아신에게 닥쳐올 거대한 서사를 더욱 궁금하게 했다. 모든 비극의 시작점에 선 아신과 그녀가 발견한 생사초, 조선을 덮쳤던 거대한 비극의 단초가 곧 모습을 드러낸다.
'킹덤: 아신전'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킹덤: 아신전' 스틸컷./사진제공=넷플릭스
3. 생사초는 어떻게 조선으로 들어갔나?
북방에서 자라난 생사초는 어떻게 조선을 집어삼켰을까? 모두가 궁금해했던 역병의 기원 또한 ’킹덤: 아신전‘에서 단서를 제공한다. ’킹덤‘ 시즌2에서 조선을 덮친 거대한 재앙이 일단락되었지만, 의녀 서비는 역병의 원인인 생사초의 비밀을 추적하는 것을 멈추지 않았다. 또한 경상 땅을 비롯한 경기, 강원, 황해 등 전국 곳곳에서 생사초가 발견되며 이야기는 새로운 국면을 맞이하게 된다.

압록강 일대에서 생사초를 얻었다는 정보를 얻고 북방으로 향한 이창과 서비 무리가 마주친 아신, 시즌2 엔딩에서 등장한 새로운 인물은 조선을 덮친 비극에 또 다른 이야기가 감춰져 있음을 암시했다. 생사역이 아직 조선을 덮치기 전 북방에서 생사초를 먼저 발견한 어린 아신 그리고 그녀가 겪어야 했던 모진 운명의 소용돌이, 이 모든 것과 조선의 남쪽 끝에서 발견된 생사초와 생사역이 어떤 관련이 있을지 ’킹덤: 아신전‘을 통해 곧 확인할 수 있다.

’킹덤: 아신전‘은 오는 7월 23일 넷플릭스에서 만날 수 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