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새론 첫 스틸
고교 '퇴마로그'
3대째 무당 집안
'우수무당 가두심' / 사진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우수무당 가두심' / 사진 = 카카오엔터테인먼트 제공


배우 김새론이 카카오TV 첫 판타지 미스터리 '우수무당 가두심'에서 걸크러시 18세 소녀 무당 가두심으로 변신한다.

카카오TV 오리지널 드라마 '우수무당 가두심'(극본 주 브라더스 연출 박호진) 측은 12일 가두심(김새론 분)의 첫 스틸을 공개했다.

오는 30일 오후 8시 첫 공개되는 '우수무당 가두심'은 원치 않는 운명을 타고난 소녀 무당 가두심(김새론 분)과 원치 않게 귀신을 보게 된 엄친아 나우수(남다름 분)가 위기의 18세를 무사히 넘기기 위해 함께 미스터리를 파헤쳐가는 고교 퇴마로그다. 카카오엔터테인먼트가 카카오TV 오리지널로는 처음 선보이는 판타지 미스터리 작품으로, 탄탄한 스토리, 다수의 영화와 드라마를 완성한 베테랑 제작진, 김새론·남다름·문성근·유선호·배해선·윤석화 등으로 이어지는 화려한 신구 조화의 배우 라인업에 시원 짜릿한 재미를 선사할 퇴마 소재까지 더해져 올여름 무더위를 날려버릴 최고의 기대작으로 떠오르고 있다.

김새론이 맡은 가두심은 평범한 여고생으로 보이지만, 3대째 내려져온 무당 집안의 딸이다. 운명을 받아들인 할머니, 엄마와는 다르게 무당으로 사는 것을 거부하고 평범한 삶을 살길 기대하는 18세 소녀. 원치 않는 운명을 타고 났지만 열여덟을 넘기면 자신이 원하는 삶을 살 수 있다는 할머니의 말을 기억하며 자신의 운명을 셀프로 개척하는 걸크러시 매력의 소유자이다.

공개된 스틸에는 범상치 않는 분위기로 날카로운 눈빛을 빛내고 있는 가두심의 모습이 담겼다. 단정한 교복차림, 사랑스럽고 청량한 외모의 가두심이지만, 그녀가 풍겨내는 분위기는 시크함 그 자체. 여느 고등학생에게서는 쉽사리 느낄 수 없는 카리스마가 물씬 풍긴다. 무당의 운명을 타고난 그녀의 가문을 짐작케하듯 신당이 차려진 집 역시 남다른 기운을 더한다. 그 어떤 악령이 찾아와도 기죽지 않을 듯한 포스를 뿜어내는 소녀 가두심이 '평범하게 살고 싶다'는 바람을 이루기 위해 어떻게 난관을 헤쳐나갈지 앞으로의 활약이 더욱 궁금해진다.

특히 김새론은 영화와 방송계를 종횡무진하며 탄탄한 연기 경력을 쌓아왔다. 매 작품마다 섬세하고 개성있는 연기로 캐릭터의 매력을 더하며 사랑을 받아온 그가 '우수무당 가두심'에서 또 어떤 연기 변신으로 시청자들을 사로잡을지 기대가 모아지고 있다.

'우수무당 가두심' 측은 "김새론은 대본 속 가두심이 현실로 나온 듯 완벽한 싱크로율을 자랑했다"며, "글로 된 가두심이 배우 김새론을 만나 완벽한 실제 캐릭터로 탄생해 제작진 모두 깜짝 놀라 감탄했을 정도"라고 전해 작품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한편, '우수무당 가두심'은 매회 20분 내외, 총 12부로 구성되며, 오는 30일 오후 8시 첫 선을 보일 계획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