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자 청년' 채종협 등판
순정파 등장, 로맨스 변화?
송강과 색다른 매력 예고
'알고있지만' 한소희X채종협/ 사진=JTBC 제공
'알고있지만' 한소희X채종협/ 사진=JTBC 제공


JTBC 토요드라마 ‘알고있지만’ 한소희의 마음을 흔들 순정파 채종협이 등판한다.

‘알고있지만’ 제작진은 9일 유나비(한소희 분)와 ‘감자 청년’ 양도혁(채종협 분)의 달콤한 분위기를 예고했다. 아슬아슬하고 짜릿한 연애 게임에 텐션을 높일 새 인물의 등장이 어떤 변화를 가져올지 기대를 높인다.

‘알고있지만’은 박재언(송강 분)의 전 여자친구 윤설아(이열음 분)와 ‘유나비 바라기’ 양도혁의 등장으로 또 한 번의 지각변동을 예고했다. 지난 3회에서는 서로를 향한 강렬한 끌림으로 짙은 키스를 나누는 유나비, 박재언의 모습이 그려졌다. 다른 속도의 감정을 가진 두 사람이 변화를 예고한 가운데, 시청자들의 열띤 반응도 이어졌다. TV화제성 조사기관 굿데이터코퍼레이션이 발표한 7월 1주 차(6월 28일부터 7월 4일까지) 드라마 TV 검색 반응에서 3주 연속 1위를 차지했고, 출연자 키워드에서는 한소희와 송강이 나란히 1위와 3위에 올라 이목을 끌었다.

그런 가운데 공개된 사진 속 한밤의 데이트를 즐기는 유나비, 양도혁의 달달한 분위기가 궁금증을 유발한다. 손님들이 모두 떠난 늦은 시각, 소담한 식당 안에는 오직 단둘뿐이다. 서로를 바라보는 두 사람의 싱그러운 미소에서는 스물셋 청춘들의 풋풋함이 그대로 느껴진다. 유나비만을 위한 작은 파티를 준비한 양도혁. 앙증맞은 케이크에 숨은 사연은 무엇일지 궁금해진다.

오는 10일 방송되는 ‘알고있지만’ 4회에서는 서로에게 익숙한 일상이 돼가는 유나비와 박재언의 모습이 그려진다. 앞서 공개된 4회 예고편에는 수많은 밤을 함께 나누는 두 사람의 모습이 담겼다. 그러나 금세 굳은 표정으로 “사귀는 사이도 아닌데, 뭘 이렇게까지”라고 말하는 박재언의 모습은 그들의 시간을 가득 메웠던 달콤한 순간들에 의문을 자아냈다. 한편, 앞서 순수함 넘치는 면모로 시청자들의 심장을 두드렸던 ‘감자 청년’ 양도혁이 본격 등장한다. 양도혁은 박재언과는 상반된 매력으로 유나비에게 직진할 전망. 변수로 가득한 유나비와 박재언의 관계가 어떻게 흘러갈지 이목이 집중된다.

제작진은 “한층 가까워진 유나비와 박재언이지만, 아직 두 사람의 감정은 완전히 같지 않다. 박재언과 다른 ‘순정파’ 양도혁의 존재는 유나비에게 색다른 의미로 다가올 것”이라며 “뉴 페이스의 등장과 함께 로맨스에 변화가 생긴다”고 말했다.

‘알고있지만’ 4회는 19세 시청 등급으로 오는 10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