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박혜은(왼쪽)과 정소민 / 사진제공=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 텐아시아DB
배우 박혜은(왼쪽)과 정소민 / 사진제공=에이치앤드엔터테인먼트, 텐아시아DB


tvN 새 드라마 '환혼'의 여주인공으로 캐스팅돼 촬영까지 진행했던 신예 박혜은이 '부담감'을 이유로 하차하기로 했다. 새 여주인공으로는 배우 정소민이 물망에 올랐다.

'한혼' 측은 8일 텐아시아에 "박혜은 배우가 제작진과 협의 하에 하차하게 됐다. 신인 배우임에도 불구하고 서로 열심히 준비했지만 큰 프로젝트 드라마의 주인공으로 극을 이끌어가는 것에 대해 많은 부담감을 느껴왔다"고 밝혔다. 이어 "배우와 많은 이야기를 나눴고 제작진과 배우의 상호 의견을 존중하여 하차를 결정하게 됐다"고 전했다.

이후 정소민이 '환혼'의 여주인공으로 새롭게 합류한다는 소식이 보도됐다. 다만 정소민 소속사 블러썸엔터테인먼트는 "출연 제안을 받은 것은 맞지만 최종 결정된 사항은 없다"며 조심스러운 태도를 보였다.

신예 배우가 큰 규모의 드라마에서 '부담감'을 이유로 하차한다는 소식에 네티즌들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이다. 더욱이 이미 촬영이 진행된 상황에서의 하차는 '배우 자질'이 거론될 만큼 비판을 받고 있다. 이 공백을 정소민이 채우게됐다는 소식이 이어서 전해지면서 이번 드라마는 뜻밖에 관심을 받고 있다.

'환혼'은 천기를 다루는 젊은 술사들의 이야기를 다룬 작품이다. '쾌걸춘향', '마이걸', '최고의 사랑', '주군의 태양', '호텔 델루나'를 집필한 홍자매 작가의 신작이다. 연출은 드라마 '이번 생은 처음이라', '김비서가 왜 그럴까', '진심이 닿다'의 박준화 PD가 맡았다. '환혼'에는 배우 이재욱, 황민현, 아린 등이 출연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