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 침대서 '깜짝'
대형사고 직후 상황
"서로 의식, 설렘 포인트"
'월간 집' / 사진 =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 제공
'월간 집' / 사진 = 드라마하우스스튜디오, JTBC스튜디오 제공


'월간 집'이 정소민과 김지석의 동침 사고 현장을 공개하며, 대빵이들의 감정 변화 본격화를 예고했다.

JTBC 수목드라마 '월간 집'(극본 명수현 연출 이창민)지난 방송에서 유자성(김지석 분)은 나영원(정소민 분)에게 한 집 살이를 제안했다. 영원이 살던 집에서 쫓겨나 쪽방에서 살던 시절, 집주인 아들의 무단 침입으로 갈 곳 없어지자 자신 소유의 오피스텔을 내어준 것에 이어, 또다시 살 곳을 마련해준 것. 게다가 "불쌍해서 그랬다"는 전과 달리, 이번엔 영원이 "신경 쓰인다"는 솔직한 마음까지 고백했다.

이처럼 두 사람 사이에 핑크빛 싹이 튼 건 사실이지만, 아직 영원과 자성은 그 감정이 무엇인지 깨닫고 있지 못한 상황이다. 그런데 중간 단계는 건너뛴 채 대형 사고가 발생혔다. 햇살이 따사롭게 비추는 아침, 영원과 자성이 한 침대에서 눈이 마주친 것. 7일 본방송에 앞서 공개된 스틸컷에는 이 대형사고 직후의 상황을 포착하고 있다. 사태 파악이 안 되는 영원과 반대로 자성은 경악을 금치 못하고 있는 것으로 보아, 사건의 전말을 알고 있는 듯한 예감이 든다. 과연 지난 밤에 어떤 사연이 숨겨져 있는지 호기심을 자극하는 대목이다.

동침 사고의 전말과 함께 회사 사람들 몰래 기간 한정 동거에 돌입한 영원과 자성의 이야기가 예고된 가운데, 제작진은 "7일 밤, 영원과 자성의 감정 변화가 본격화된다. 말 한마디, 서로 의식하는 작은 행동들이 설레는 포인트다"라며, "스스로 자각하지 못해 더 사랑스러운 대빵이들 사이에 솔솔 피어오르는 로맨스 기운을 함께 지켜봐달라"고 전했다.

한편 '월간 집' 7회는 7일 밤 9시에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