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너는 나의 봄' ./사진제공=tvN
'너는 나의 봄' ./사진제공=tvN


tvN 월화드라마 '너는 나의 봄'에서 김동욱이 첫 방송부터 시청자들의 몰입을 최고로 끌어올렸다.

김동욱은 지난 5일 첫 방송된 '너는 나의 봄'에서 정신과 전문의 주영도 역을 맡아 힐링 로맨스의 출격을 알렸다.

앞서 김동욱은 전작 ‘그 남자의 기억법’에서 과잉기억증후군을 앓는 앵커로 입체적인 연기를 선보인 바 있다. ‘너는 나의 봄’도 로맨스에 미스터리가 곁들여진 스토리로 풍성한 재미를 예고한 가운데, 김동욱이 의사인 듯 형사 같은 '팩폭러 정신과 의사' 주영도 캐릭터에 완벽하게 녹아든 모습으로 시선을 사로잡았다.

이날 방송에서는 영도와 다정(서현진 분), 채준(윤박 분)의 불편한 첫 만남이 담겼다. 영도는 어린시절의 상처를 간직하고 있는 다정의 성격을 단숨에 분석하는가 하면, 다정의 주변을 맴도는 채준의 여러 행동을 파악하고 소시오패스로 확신했다.

티격태격하면서도 "그 남자 만나지 마요"라며 서현진을 걱정하는 모습은 설렘을, 반대로 모든 것을 꿰뚫어 보는 날카로운 통찰력과 형사 못지않은 카리스마로 윤박에게 "당신 그 여자 만나지 마"라고 경고하는 김동욱의 상반된 모습은 긴장감을 증폭시켰다.

'너는 나의 봄'의 시작부터 끝까지 강렬한 임팩트를 남긴 김동욱의 호연과 더불어 내레이션에도 호평이 쏟아졌다. 담담하면서도 따뜻함이 묻어나는 김동욱 특유의 목소리가 드라마의 짙은 감성과 어우러져 집중하게 만드는 힘을 발휘했다는 평.

주영도 역시 아직 드러나지 않았지만, 아픔을 품고 있는 인물이다. 단 1회만으로도 특별한 매력을 보여준 주영도와 다면적인 캐릭터 연기에 탁월한 내공을 지닌 배우 김동욱. 둘의 시너지가 ‘너는 나의 봄’을 어떤 재미로 채워나갈 것인지, 힐링 로맨스 플롯의 따뜻한 감동과 미스터리한 서브플롯의 긴장감 모두를 탄탄히 이끌어갈 김동욱의 활약이 기대된다.

'너는 나의 봄' 2회는 오늘(6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