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리, '보쌈' 종영 인터뷰
소녀시대 완전제 컴백 "좋은 기회 생긴다면"
가수 겸 배우 권유리./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권유리./사진제공=SM엔터테인먼트


가수 겸 배우 권유리가 소녀시대 컴백에 "신중하게 고민 중"이라고 밝혔다.

권유리는 지난 1일 텐아시아와의 화상인터뷰에서 MBN 토일드라마 '보쌈'을 성공적으로 마친 소감 등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권유리는 '보쌈'에서 보쌈으로 인해 운명이 바뀌어버린 화인옹주 수경 역을 맡아 열연했다.

특히 권유리는 '보쌈'이 첫 사극 도전이었음에도 안정적인 발성과 곧은 자세, 우아한 눈빛까지 자연스럽게 소화해내 배우로서 큰 호평을 받았다. 이에 권유리는 "작품과 잘 어우러진다는 말 한마디 듣는 것만으로도 좋을 것 같다고 생각 했는데 너무 좋게 평가해주셔서 감사하다"며 "같이 작업을 했던 제작진분들이 주신 믿음 덕분에 몰입하면서 작품에 임할 수 있었다"고 감사를 표했다.

배우로서의 활동과 더불어 소녀시대 완전체 컴백에 대한 팬들의 기대도 높은 상황. 이에 권유리는 "멤버들 모두 각개전투로 각 분야에서 열심히 해내고 있다. 좋은 기회가 생긴다면 언제든, 어떤 형태로든 인사 드리고 싶다. 조만간 좋은 기회가 있을 것 같다는 생각이 든다. 좋은 무대 좋은 음악,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고자 하는 욕심이기에 신중하게 고민의 시간을 보내고 있는 중"이라고 밝혔다.

향후 계획을 묻자 권유리는 '유리의 식탁' 시즌2를 준비하고 있다고. '유리한 식탁'은 소녀시대 유리가 게스트와 함께 특별한 식탁을 직접 준비하고 완성한 요리의 이름까지 정하는 프로그램. 권유리는 "부캐인 셰프로 복귀한다. 많은 게스트들의 이야기를 전달해 드리고, 요리로도 좋은 레시피를 공유할 에정"이라고 말했다.

차기작에 대해서는 "좋은 작품을 만날 수 있기를 기다리고 있다. 오래 걸리지 않길 바란다. 연극부터 영화, 드라마까지 좋은 작품과 이야기가 있다면 어떤 매체든 도전 해보고 싶다"고 밝혔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