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빨강구두' 제작발표회
최명길 "처음 해보는 역할"
"거침 없이 하라고 조언"
'빨강구두' 최명길/ 사진=KBS2 제공
'빨강구두' 최명길/ 사진=KBS2 제공


배우 최명길이 남편 김한길의 조언을 전했다.

5일 오전 KBS2 새 일일드라마 '빨강구두' 제작발표회가 열렸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온라인 생중계됐으며 박기현 감독, 최명길, 소이현, 박윤재, 신정윤, 정유민이 참석했다.

'빨강 구두'는 자신의 성공을 위해 혈육의 정을 외면한 채 사랑과 욕망을 찾아 떠난 비정한 엄마와 그에 대한 복수심으로 멈출 수 없는 욕망의 굴레에 빠져든 딸의 이야기를 담은 드라마다.

1년 만에 안방극장에 돌아온 최명길은 "출연을 결정한 가장 큰 이유는 대본이었다. 지금껏과는 달리 깊이가 있고 짜임새도 많았다. 연기하는 입장에서 힘들지만 재밌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 배우들을 만난 게 나도 행운이라고 생각한다. 스태프들도 너무 좋아서 기분 좋게 촬영하고 있다. 주변에서 잘해주니까 굉장히 큰 힘이 된다"고 덧붙였다.

그간 '매운맛' 캐릭터를 연기한 최명길은 "(이전과는) 상대가 안 된다"고 자신했다. 그러면서 "내가 센 역할을 많이 했는데 민희경은 사랑에 대한 갈망이 있는 연약한 여자, 성공하고 싶은 마음을 가진 인간으로서의 모습을 다 보여준다"며 "연기하는 입장에서 심심하지가 않다. 너무 힘들지만 재밌게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오랜만에 복귀작에 남편 김한길은 어떤 반응을 보였을까. 최명길은 "대본을 받고 이때까지 다른 역할이라 대사할 때도 조심하고 걱정하니까 같이 있는 분이 '할라면 세게 하라'고 조언했다. 그게 민희경의 매력이라고 강하게 하라고 했다. 여러 가지 상황에 대해 거침 없이 하라고 해서 거침 없이 하고 있다"고 말했다.

'빨강구두'는 오늘(5일) 오후 7시 50분 첫 방송된다.

정태건 텐아시아 기자 biggun@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