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규형, 새 인물 등장
자체 최고 시청률
오싹한 아우라 장식
'보이스4' / 사진 = tvN 제공
'보이스4' / 사진 = tvN 제공


'보이스4' 이규형의 등장에 시청자의 추리 본능과 시청률이 동시에 일어났다.

3일 방송된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극본 마진원 연출 신용휘)에서는 동방민(이규형 분)이 상개동 살인사건과 관련해 참고인 조사를 받으며 극의 새로운 인물로 등장했다. 앞서 증거를 통해 상개동 살인사건의 범인 서커스맨이 다인성 망상 장애를 가진 남성이라는 사실을 알아낸 상황. 때문에 서커스맨과 같은 비모도행 비행기를 탑승한 동방민이 참고인 자격으로 데릭조(송승헌 분)를 만났다. 이규형의 첫 등장은 '보이스4' 4.7%의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하며 화제를 모았다.

이날 처음 등장한 동방민은 경찰에 협조적이고 호의적인 태도로 시선을 모았다. 사건 당시 서커스맨이 강권주(이하나 분)로 특수분장을 해 수사에 혼선을 안겼던 바. 동방민은 과거 특수분장 스튜디오의 대표였던 이력을 살려 수사에 협조하며 자문까지 응했다. 하지만 극 말미, 경찰서에서 만난 데릭조와 강권주를 떠올리며 "두 사람 뭔가 닮았어. 우리를 찢어버리고 싶은 모양이신데, 그 칼날이 서로를 향하게 해드릴게요"라고 섬뜩하게 읊조리는 동방민의 얼굴이 선명하게 드러나며 시청자들을 충격에 몰아넣었다.

이규형은 첫 등장부터 충격 반전을 선사했다. 선한 인상과 부드러운 미소로 등장해 시청자를 안심시키고 무장해제시킨 것도 잠시, 강권주와 스쳐 지나가는 찰나의 순간 돌변한 매서운 눈빛과 섬뜩한 미소는 극의 몰입도를 순식간에 끌어올리며 극적인 긴장감을 선사했다. 여기에 그간 범인의 방으로 여겨진 의문의 공간에서 서서히 얼굴을 드러낼 때는 의뭉스러우면서도 오싹한 아우라로 엔딩을 장식하며 극을 단숨에 장악했다. 탁월한 캐릭터 생성 능력을 입증해온 이규형이 새롭게 완성할 인물 동방민의 본색은 어떤 모습일지 궁금증을 증폭시키며 이어질 스토리에 대한 기대감을 한껏 높였다.

이규형이 섬뜩한 첫 등장을 알린 '보이스4' 6회 시청률은 수도권 가구 기준 평균 4.1% 최고 4.7%, 전국 가구 기준 평균 4.0% 최고 4.4%(이상 닐슨코리아 집계 기준)를 기록했다. 케이블과 종편을 포함한 동시간대 1위를 기록하며 전국 기준 자체 최고 시청률을 경신했다.

한편, '보이스4'는 매주 금, 토요일 밤 10시 50분 tvN을 통해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