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당 잡는 악마판사
숨 막히는 추격전
해머 들고있는 이유?
'악마판사' / 사진 = tvN 제공
'악마판사' / 사진 = tvN 제공


'악마판사' 지성이 한 밤중 도로 위 숨 막히는 추격전을 예고하고 나섰다.

3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악마판사'(극본 문유석 연출 최정규)에서 악마판사라는 수식어에 딱 들어맞는 캐릭터 탄생을 알린 강요한(지성 분)이 해머를 들고 있는 모습이 포착돼 긴장감을 높인다.

공개된 사진 속에는 막 거친 도로 추격전을 마친 듯한 속도감이 느껴지는 강요한이 도로 중간에 차를 세워놓은 채 손에 정체불명의 물건을 들고 있어 눈길을 잡아끈다. 이어 크기부터 위협적인 해머를 든 강요한의 모습은 그가 가진 다크한 분위기와 어우러져 더욱 위압감을 안겨준다.

이에 강요한과 대치 중인 상대방 역시 잔뜩 겁을 집어먹은 듯 주춤하는 기색이 역력해 이 상황에 대한 궁금증을 자아낸다. 야심해 보이는 시각, 강요한은 왜 도로에서 해머를 가지고 상대방을 제압하고 있는지 여러 가지 상상력을 불러일으킨다.

지난 3일 첫 방송에서 강요한은 가상의 디스토피아 대한민국에 라이브 법정 쇼라는 획기적인 새로운 사법 개혁안을 단행해냈다. 특히 첫 케이스로 시골 마을에 사는 어린아이와 노인들의 목숨을 앗아간 JU케미컬 공장의 독성 폐수 유출 사고를 채택, 누구보다 약자 편에 서 있는 것처럼 보였으나 하품을 하며 눈물을 흘려 배석판사 김가온(진영 분)은 물론 시청자들에게도 강렬한 충격을 안겨준 터.

이렇듯 선과 악 어느 쪽을 위해 움직이는지 불분명해보이는 '악마판사' 강요한의 행보에 비상한 관심이 쏠린다. 과연 강요한이 4일 이어질 2회에서는 또 어떤 대상을 타깃 삼아 통쾌한 한 방을 날릴지 아니면 누구도 예상치 못한 반전을 보여줄지 기대감이 고조되고 있다.

한편, '악마판사' 2회는 4일 밤 9시 방송될 예정이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