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케이 광자매' 최대철·홍은희 재결합 선언…이병준·이보희 눈물의 이별 [종합]


최대철, 홍은희가 재결합을 선언하고 전혜빈, 김경남 그리고 이보희, 이병준이 이별했다.

지난 3일 방송된 KBS2 '오케이 광자매'에서 배변호(최대철 분)가 이광남(홍은희 분)과 재결합을 선언했다.

이날 배변호는 어머니 지풍년(이상숙 분)에게 "이광남과 재결합 하겠다"고 말했다. 지풍년은 "걔가 복댕이를 키울 수 있겠냐"며 "아직도 정신을 못차렸냐. 어떻게 그렇게 여자보는 눈이 없냐. 나 죽기전에 그 꼴 못 본다"며 분통을 터트렸다. 배변호는 "나도 생각 많이 했다"며 설득했다.

한편 이광식(전혜빈 분)을 찾다 불의의 사고를 당한 한예슬(김경남 분). 이광식은 한예슬을 기다리다가 매니저에게 전화를 걸어 "나한테 온다고 했는데 연락이 안된다"며 불안해 했다.

한예슬의 아버지 한돌세(이병준 분)는 한예슬의 트럭에 붙은 위치 추적기를 통해 사고 현장에서 쓰러져 있는 한예슬을 발견했고 엉망인 모습을 보고 오열했다.

의사는 "기도 삽관을 해야 해서 성대가 다칠 수 있다"고 설명했고 한돌세는 "가수 하나만 바라보는 애인데 목이 상하면 안된다"며 울부짖었다. 한예슬은 수술실로 들어갔고, 한돌세는 그 모습을 보며 "내 아들 꼭 살아야 한다"며 통곡했다.
'오케이 광자매' 최대철·홍은희 재결합 선언…이병준·이보희 눈물의 이별 [종합]
한예슬의 교통사고 소식을 듣게 된 이광식은 바로 서울로 올라가는 표를 구입했다. 한예슬은 병원을 찾아온 이광식에게 "평생 너를 안보고 살아갈 자신이 없어. 너를 보려면 너랑 결혼하면 안되는 걸 알았다"며 "결혼하자고 안할테니 도망만 가지 말아달라. 이제 다른 욕심은 없고 새어머니 조카로 볼 수 있게 해줘. 너에 대한 사랑은 끝이야"라며 선을 그었다.

한예슬은 어머니의 납골당을 찾아가 유언을 못 지키게 된 점을 사과했다. 한예슬에게 남긴 어머니의 유언은 "아버지 혼자 살게 하지 마라. 네 아버지는 누가 옆에서 보살펴 줘야 한다"였다. 그 뒤로 더 있었다. "그런데 그 여자만은 절대 안 된다. 저는 젊어서 여자들이 줄을 서지만 아버지 봐줄 사람 딱 한 분밖에 없다. 우리 끝냈다"고 말했다.
'오케이 광자매' 최대철·홍은희 재결합 선언…이병준·이보희 눈물의 이별 [종합]
오봉자(이보희 분)와 한돌세는 아이들을 위해 이별을 결심했다. 한돌세는 오봉자를 찾아가 "밥 잘 먹고 잠 잘 자고 아프지 마"라며 "힘들게 해서 미안해. 나같은 놈 만나줘서 고마워. 사랑했고 사랑할 거고 내 숨 끊어지는 그날까지 오봉자는 잊지 않을 거야. 죽는 날까지 가슴에 묻고 갈거야"라며 눈시울을 붉혔다.
우빈 텐아시아 기자 bin0604@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