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악마판사', 오는 3일 첫 방송
지성X김민정X진영X박규영 출연
진영 "지성과 호흡? 많이 배웠다"
가수 겸 배우 진영이 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토일드라마 '악마판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가수 겸 배우 진영이 1일 오후 온라인 생중계된 tvN 새 토일드라마 '악마판사' 제작발표회에 참석했다. /사진제공=tvN


배우 지성이 tvN 새 토일드라마 '악마판사'에 함께 출연하는 그룹 갓세븐의 진영을 극찬했다.

1일 오후 '악마판사'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최정규 감독과 배우 지성, 김민정, 진영, 박규영이 참석했다.

'악마판사'는 전 국민이 참여하는 라이브 법정 쇼를 통해 정의에 대한 메시지를 던지는 작품이다. MBC 드라마 '붉은 달 푸른 해'를 통해 감각적인 연출력을 선보인 최정규 감독과 JTBC 드라마 '미스 함무라비'를 집필한 전직 판사 출신 문유석 작가가 의기투합했다.

진영은 극 중 디스토피아 속 유일한 희망으로 비칠 시범재판부 소속 배석 판사 김가온 역을 맡았다. 이와 관련해 중점을 둔 점에 묻자 진영은 "내가 아직 나이가 어리다. 또 어리게만 행동했다. 말투에서 그런 면모가 많이 느껴져 수정하고 고쳤다. 더 날카롭고 차갑게 만들었다"고 밝혔다.

그러자 지성은 진영과 호흡에 관해 "굉장히 어른스럽고 책임감이 강한 친구다. 자기 캐릭터에 대한 많은 고민을 해왔다. 한 장면 한 장면 촬영하다 보니 상상 이상의 결과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영은 너무 사랑스럽다. 모든 선배에게도 정말 예의 바르게 잘해서 너무 예쁘다. '악마판사'에서 좋은 연기를 보여줘서 감사하다"고 전했다.

이에 진영은 "지성의 말을 받아치기만 해도 기본 정도가 나올 만큼 많이 배웠다. 부끄럽게도 학생처럼 현장에서 선배들의 조언을 들었다. 지성의 리드에 잘 따라가니 브로맨스가 잘 나왔다"며 웃었다.

한편 '악마판사'는 오는 3일 밤 9시 처음 방영된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