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보승, '알고있지만' 첫등장
한소희에 비아냥+성희롱
사진=JTBC '알고있지만' 방송 화면.
사진=JTBC '알고있지만' 방송 화면.


이경실 아들 손보승이 JTBC 새 토요스페셜 ‘알고있지만’에서 분노 유발자로 등극했다.

손보승은 극 중 예대 조소과 선배 민상으로 분했다. 학생회 모임 장소인 술집에서 첫 등장한 민상은 조소과 후배인 유나비(한소희 분)에게 애인인 양 치근덕대며 반강제적으로 옆자리에 앉히고 남자친구와 헤어진 것을 사람들에게 밝히며 비아냥거리는 것은 물론이고, 나비를 향한 언어적 성희롱도 서슴지 않았다.

나비와 박재언(송강 분)의 사이를 의심하던 민상은 나비가 재언에게 관심이 있는 것 같아 보이자 재언에게 나비에 대한 신랄한 뒷담을 시작했다. 재언은 앞에서 못 할 말은 뒤에서도 하지 말자며 강하게 나왔고, 민상은 그런 재언에게 겁을 먹었지만 아닌 척 자리를 피하는 지질한 모습까지 보였다.

이처럼 손보승은 첫 등장부터 민상으로 완벽히 녹아들어 거침없는 언행들을 이어가는 모습으로 극의 몰입도를 높여 앞으로의 활약에 기대가 모아진다.

‘알고있지만’은 매주 토요일 오후 11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