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키미키 김도연 / 사진제공=판타지오
위키미키 김도연 / 사진제공=판타지오


그룹 위키미키의 김도연이 데뷔 후 첫 '1인 2역' 연기에 도전한다.

김도연은 SBS 새 드라마 '원 더 우먼'에서 이하늬 아역으로 출연을 확정했다.

'원 더 우먼'은 기억상실로 인해 꼭 닮은 외모의 재벌 며느리와 얼떨결에 인생이 바꿔치기된 불량 스폰서 비리 여검사의 좌충우돌 기억 찾기 스토리를 그린 코믹 드라마다. 배우 이하늬와 이상윤, 진서연, 이원근 등이 출연한다.

김도연은 극 중 이하늬가 맡은 재벌 며느리 강미나와 비리 여검사 조연주의 어린 시절을 연기한다. 데뷔 후 처음으로 1인 2역에 도전하는 김도연은 서로 다른 매력의 두 인물을 연기하며 다채로운 모습을 선보일 예정이다.

김도연은 2018년 웹드라마 '쇼트'로 연기를 시작한 후 '만찢남녀', '솔로 말고 멜로' 등의 출연했다. 현재는 tvN 드라마 '간 떨어지는 동거'에서 얄밉지만 귀여운 여동생 계서우 역을 맡아 통통 튀는 매력을 선보이고 있다. 올 하반기 방영 예정인 tvN 드라마 '지리산'에도 전지현의 아역으로 캐스팅됐다.

'원 더 우먼' 올 하반기 첫 방송될 예정이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