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vN '마인', 지난 27일 종영
이보영X김서형, 평화 되찾았다
해피엔딩으로 '마무리'
/사진=tvN 토일드라마 '마인' 방송화면
/사진=tvN 토일드라마 '마인' 방송화면


이현욱을 죽인 범인은 바로 박성연이었다. tvN 토일드라마 '마인'에서다.

지난 27일 종영한 '마인' 최종회에서는 카덴차 살인사건의 진범이 밝혀졌다. 이후 평화를 되찾은 효원가(家)는 해피엔딩으로 마무리됐다.

이날 방송에서 카덴차 살인사건은 한지용(이현욱 분)을 죽인 범인을 끝내 찾지 못하면서 수사가 종결됐다.

사건 당일, 한수혁(차학연 분)과 김유연(정이서 분)의 약혼식이 진행됐다. 한진호(박혁권 분)에게 한지용 살해 청탁을 받은 김성태(이중옥 분)는 약혼식을 준비하는 내내 불안한 기색을 감추지 못했다. 이를 수상하게 여긴 주집사(박성연 분)는 끊임없이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그런가 하면, 한수혁은 정서현(김서형 분)의 대표 취임을 축하하며 목걸이를 선물했다. 두 사람은 서로의 마음을 확인하며 돈독한 모자 관계가 됐다. 정서현은 한수혁의 선물에 감동하며 고마움을 표했다.

약혼식이 성공적으로 끝난 후 성대한 파티가 열렸다. 그러던 중 한진호는 박정도(조은솔 분)의 교통사고 연락을 받고 병원으로 황급히 이동했다. 김성태는 한진호를 핑계로 한지용을 벙커로 유인했다. 그 사이, 벙커에서는 독가스가 서서히 퍼져 나오기 시작했다.

이에 이상함을 감지한 한지용은 메이드를 호출했으나 아무도 오지 않았다. 그때 서희수는 한지용에게 자수하라는 내용의 문자와 함께 한 편의 영상을 보냈다. 이를 본 한지용은 서희수에게 전화를 걸었으나, 독가스로 인해 말을 잇지 못했다. 수상함을 느낀 서희수는 황급히 한지용을 찾아나섰다.
/사진='마인' 방송화면
/사진='마인' 방송화면
독가스 용액을 갖고 도망치려던 김성태는 결국 양심의 가책을 느끼고 한지용을 구출했다. 힘든 몸을 이끌며 벙커 밖으로 나온 한지용은 서희수를 마주하자 목을 조르며 분노했다. 그는 "내 정체가 드러나는 순간 세상에서 버려져 난. 난 내 걸 지킬거야"라며 "난 한 번도 내 걸 제대로 가져본 적 없어. 왜 네가 날 망쳐"라고 외쳤다.

그때 누군가 소화기로 한지용의 머리를 내리쳤다. 다름 아닌 주집사였다. 이로 인해 한지용과 서희수는 밑으로 추락했다. 한지용은 떨어지면서 머리를 부딪혀 사망했고, 서희수는 갈비뼈와 늑골을 심하게 다쳤다. 최변호사의 전화를 받기 위해 사무실에 있었던 정서현은 이상한 소리에 밖으로 나왔고 사건 현장을 목격했다.

이후 정서현은 사건 수습에 나섰다. 증거 물품인 소화기를 숨겼고 주집사와 김성태에게 현장 정리를 지시했다. 주집사는 김성태에게 "왜 문을 열어준 거야. 마음을 먹었으면 끝까지 해야지. 왜 하다 말아"라며 비난했다. 이어 "효원가에 다시는 나타나지마. 블루다이아는 주고 가야지. 내가 죽인 거잖아"라고 덧붙였다.

이로 인해 주집사는 효원가를 떠나게 됐다. 주집사는 정서현에게 자신이 한지용을 죽인 진범이라는 사실을 털어놓았다. 이에 정서현은 "주집사는 우리 집안을 다 알아버려서 떠나는 것 말고는 방법이 없다"며 "주집사님이 다이아를 갖고 가면 서방님을 죽인 게 된다. 그런데 두고 가면 동서를 도와준 게 된다. 선택은 주집사가 해라"라고 알렸다.

이후 주집사는 한회장(정동환 분)에게 블루다이아를 돌려주고 효원가를 떠났다. 그러던 중 주집사를 마주한 서희수는 고맙다는 인사를 건넸다. 이에 주집사는 정서현이 서희수가 진범임을 알고 숨겨줬다고 말했다.

그러자 서희수는 정서현에게 자신을 지켜준 이유를 물었고, 정서현은 "나는 잘못을 감춰준 게 아니야. 동서를 믿은 거지. 난 내 할 일을 했을 뿐"이라고 전했다.
/사진='마인' 방송화면
/사진='마인' 방송화면
한편 이혜진(옥자연 분)은 한하준(정현준 분)의 유학을 앞두고 서희수에게 기억을 잃은 척 거짓말을 한 이유를 물었다. 이에 서희수는 "난 결혼 생활 동안 2번의 연기를 했어요. 두 번 다 하준이 때문에"라며 "한지용이 날 죽이려고 했어요. 그 사실을 경찰에게 얘기할 수 없었어요. 아빠의 죽음으로 하준이의 상처는 이미 커요. 아빠가 엄마를 죽이려고 했다는 사실을 하준이가 알게 할 수 없었어요. 오로지 그 이유 때문이었어요. 남들에게는 사소하고 우습지만 내겐 너무나도 큰 그 이유 때문에"라고 밝혔다.

진심을 알게 된 이혜진은 "고마워요. 우리 하준이 낳아줘서"라는 서희수의 말에 "하준이 서희수 씨 아들이에요. 저 그만 지킬 거에요"라고 털어놓았다.

그로부터 6개월이 흘렀다. 한진호는 효원가의 집안일을 전담하며 생활했다. 한진희(김혜화 분)는 남편과 이혼했다. 김유연은 약혼 후 정식적인 교육을 받았다. 서희수와 이혜진은 아이를 함께 키우며 협업하는 관계로 발전했다. 서희수는 배우로 복귀해 '마인'이라는 작품에 들어갔다. 이에 현장을 방문한 정서현은 서희수를 응원하며 작품에 투자하기로 결심했다.

서희수는 "형님의 것을 찾았어요? 더 묻지 않을게요. 찾았든 찾지 않았든. 내가 만난 인간 정서현은 정말 멋진 사람이거든요"라고 이야기했다. 이에 정서현은 "나 동서에게 많이 배웠어. 나라는 한계를 넘어서 타인을 사랑하는 마음"이라며 "그래서 날 더 사랑할 수 있는. 동서가 나에게 알려준 거야"라고 고백했다.

서희수는 "지금의 저도 형님 덕분에 이 자리에 있잖아요. 우린 정말 특별한 인연이었어요"라고 알렸다.

이후 정서현은 무언가 깨달은 듯 최수지(김정화 분)에게 전화를 걸었다. 그는 최수지에 대한 마음을 드러내며 앞으로 나아갈 것을 예고했다.

박창기 텐아시아 기자 spear@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