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쌈' 4주 연속 자체 최고 시청률 경신
신현수, 보위 올라 권유리 얻나
'보쌈' 17화 방송 캡처 / 사진제공=MBN
'보쌈' 17화 방송 캡처 / 사진제공=MBN


'보쌈' 신현수가 '조선 유일 적통’이라는 출생의 비밀로 대반전의 충격을 몰고 왔다. 시청률은 전국 9.0%, 최고 10.2%(닐슨코리아 제공, 유료가구 기준)를 나타내며, 4주 연속 자체 최고 기록을 경신했다. 토요일 종편-케이블 프로그램 1위의 자리 역시 굳건하게 지켰다.

지난 26일 방송된 MBN 종편 10주년 특별기획 '보쌈-운명을 훔치다'(이하 '보쌈') 17회에서 수경(권유리)은 자신의 생존을 두 눈으로 확인하기 위해 찾아온 이이첨(이재용)에게 '좌상대감'이라는 호칭으로 인사를 올렸다. 며느리와 시아버지와의 관계를 확실하게 끊겠다는 의미였다. 때마침 바우(정일우)는 북방에서 돌아온 공으로 광해군(김태우)이 하사한 곡식을 나눠준다며 백성들을 불러 모았다. 보는 눈이 많아지자 이이첨은 한발 물러섰다.

이로써 수경의 거짓 장례를 치른 죄를 물으려 한다는 광해군의 속내를 파악한 이이첨은 화를 면하려는 다급한 마음에 가병들을 보내 수경을 없애려는 등 위협을 가했다. 이번엔 광해군이 직접 나섰다. 이이첨을 찾아가 지난 일들을 없던 것으로 하겠다며 차후에 오늘 같은 일은 없었으면 좋겠다는 뜻을 전했다. 당장은 필패를 면치 못할 것이 뻔한 그와의 전쟁을 피하기 위해 일단 혼란을 일단락시킨 것이다.

그러나 이미 엎질러진 물이요, 쏘아진 화살. 더 이상 광해군과 함께 할 수 없다는 걸 직감한 이이첨은 그동안 은밀하게 준비해왔던 반정 계획을 실행에 옮기기 시작했다. 그는 "금상이 백성의 고혈로 궁궐을 짓고, 작금에 이르러서는 명나라의 은혜를 잊고 오랑캐와 손을 잡았다. 심지어 금상은 형제와 조카를 죽였고, 내인 김씨와 공모해 선대왕을 독살한 죄인"이라는 내용의 벽서를 퍼뜨려 민심을 흔들었다. 그리고 대북파 사람들을 한 데 불러 모아 "암군인 금상을 폐위하고, 종묘와 사직을 우리 손으로 바로 세우자"며 뜻을 함께 하고 배신하지 않겠다는 연판장을 만들어 세를 다졌다. 검과 조총을 축적한 무기고 역시 다른 곳으로 옮겼다.

광해군의 최측근인 김개시(송선미)에게도 손을 내밀었다. 사실 선왕을 독살한 이는 전란으로 피폐한 조선을 구할 수 있는 사람이 광해군이라고 판단했던 이이첨과 김개시였다. 이이첨은 당시 독이든 약밥을 올린 대령숙수가 살아있다는 사실을 넌지시 전하며 그녀를 압박했다. 잘못하다간 모든 죄를 덮어쓸 위기를 감지한 김개시는 대령숙수가 살아있다면 결국 이이첨과 손을 잡을 수밖에 없다며, 바우에게 그를 찾아 죽여달라 지시했다.

이이첨의 반정 계획을 알고 있지만, 광해군도 믿을 수 없었던 대엽은 고민을 거듭한 끝에 바우에게 아버지 일은 자신이 해결하게 해달라는 뜻을 전했다. 그리고는 몰래 연판장을 들고 빠져나오다 형 원엽(추연규)에게 발각됐고, 이이첨은 결국 가문을 등진 그를 향해 칼을 뽑아 들었다.

그런데 대반전이 펼쳐졌다. 이이첨이 "아기씨께서는 신의 아들이 아니오라, 선대군의 장자이신 임해군 대감의 아드님"이라며 대엽 앞에 무릎을 꿇은 것. 광해군을 폐위시킨 뒤, 세자가 아닌 제 3자를 보위에 앉히겠다는 계획을 누구를 두고 세웠는지 드러난 순간이었다. '조선의 유일한 적통' 대엽이 이이첨의 반정에 동참, 보위에 올라 절대 포기할 수 없다던 수경도 얻어낼지, 그의 선택에 이목이 집중된다.

'보쌈' 18회는 27일 밤 9시 40분에 방송된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