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tvN '마인'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마인' 방송 화면 캡처


'마인' 이보영과 김서형이 이현욱 사건의 유력 용의자가 됐다.

지난 26일 방송된 tvN 토일드라마 '마인'에서는 서희수(이보영 분)가 기억을 잃었다는 사실에 대해 주변인들이 의심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카덴차 살인사건 하루 전 한지용(이현욱 분)은 정서현(김서형 분)과 서희수(이보영 분)를 만났다. 정서현은 효원그룹의 대표가 될 수 없어진 한지용에게 "다 끝났다. 네 방 빼고 경찰서로 가라"고 말했다. 이현욱은 "난 니들 같은 것과는 다르다. 난 잡놈이다. 사람 죽이는 게 아무렇지 않다"고 맞섰다.

집으로 온 한지용은 서희수에게 "서희수, 정서현, 니들이 날 망칠 수 있겠냐"고 소리쳤다. 서희수는 휴대폰을 들어 "그 동영상은 그저 네가 효원의 대표가 되는 걸 막았을 뿐이다. 그게 다가 아니다. 니가 인간실격이라는 증거, 이 안에 다 있다. 니가 사람을 죽인 증거. 내일 경찰 조사 갈 텐데 효원 법무팀이 더 이상 널 돕지 않을 거다. 하준이 아빠로서 할 수 있는 최선의 마무리를 해라. 스스로 모든 죄를 자백하고 인정해라"고 말했다. 한지용은 "혼자 죽지 않는다. 날 망치고 넌 하준이를 차지하고 정서현은 효원을 차지하고 싶은 거지. 둘 다 그럴 수 없다. 효원도 하준이도 둘 다 내 거다. 하준이와 피 한 방울 섞이지 않은 너, 성소수자인 정서현, 둘 다 내 거 가질 수 없다. 내가 죽기 전엔 안 된다"며 분노했다.
사진=tvN '마인' 방송 화면 캡처
사진=tvN '마인' 방송 화면 캡처
카덴차 살인사건이 여전히 미궁인 가운데, 타살을 의심하게 하는 증거들도 발견됐다. 효원가 가사일을 그만둔 김성태(이종욱 분)의 방에서 다른 직원들이 독극물을 발견한 것. 정서현은 그 직원들에게 "제대로 처리해라. 잘못하면 당신들 특별한 인생이 복잡하게 꼬일 수 있다"고 압박을 줬다.

서희수는 그간 기억상실 증상을 보여왔다. 하지만 백 형사(최영준 분)와 이혜진(옥자연 분)은 서희수가 기억상실을 연기하고 있다고 의심했다. 서희수가 하준에게 와플을 챙겨주는 모습을 본 이혜진은 "하준이가 와플을 좋아한다고 저 처음 만난 날 얘기했다"고 말했다. 서희수는 "와플 기계가 있길래 구웠는데 가서 하준이와 먹어라"며 여전히 과거 일을 기억 못하는 듯 말했다. 하준이가 "엄마 기억 돌아왔다. 어제 가사도 따라 불렀다. 우리 엄마 기억력 좋다"고 말해 이혜진의 의심은 더 깊어졌다.

지하 벙커로 향하던 서희수는 이혜진과 마주치게 됐다. 이혜진은 "누가 한지용을 죽였는지 알지 않나. 당신 기억 잃지 않았잖아"라고 말했다. 서희수는 "그냥 모른 척 하고 지나가라. 그래야 당신도 편하다. 때론 몰라도 될 걸 알아야 한단 자체가 형벌이다"고 했다. 이혜진이 서희수에게 한지용을 "당신이 죽인 거냐"고 물었다. 서희수는 "그걸 알면 뭐가 달라지냐. 그 사람이 살아있길 바라냐"고 말했다. 이혜진은 "당신이 죽였대도 상관없다. 난 마지막을 알고 싶을 뿐"이라고 말했다.

백 형사는 수사 종료 시간이 임박해온 가운데, 효원그룹의 저택 지하 벙커로 갔고, 서희수와 마주치게 됐다. 서희수는 백 형사에게 "이 방이 이 집에서 산소 질이 제일 좋다고 한다. 산소 마시러 왔다"고 말했다. 백형사는 "당신 다 기억하지 않냐. 당신이 한지용을 죽였지 않냐"고 추궁했다.

서희수는 "그렇다. 내가 죽였다. 아무리 생각해도 내가 죽인 것 같은데 아무것도 기억을 못하니 어쩌겠나. 아무런 도움을 드릴 수가 없다"며 묘한 미소를 보였다. 이후 혼자 있게 된 서희수는 한지용 사진을 보며 눈물 흘렸다.

김지원 텐아시아 기자 bella@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