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X이민영, 마지막 데이트 현장
꼭 잡은 두 손-아련한 뺨 쓰다듬기
'결사곡2' 스틸컷./사진제공=(주)지담 미디어
'결사곡2' 스틸컷./사진제공=(주)지담 미디어


TV조선 주말미니시리즈 ‘결혼작사 이혼작곡2’에서 성훈과 이민영이 행복과 울컥 사이에 놓인다.

‘결혼작사 이혼작곡2’(이하 ‘결사곡2’)는 잘나가는 30대, 40대, 50대 매력적인 세 명의 여주인공에게 닥친 상상도 못 했던 불행에 관한 이야기, 진실한 사랑을 찾는 부부들의 불협화음을 다룬 드라마다.

지난 방송에서 판사현(성훈 분)은 엄마 소예정(이종남 분)과 아빠 판문호(김응수 분)를 만난 송원(이민영 분)이 본가 근처 곤드레 밥집에서 식사하고, 본가에서 후식을 먹었다는 말을 듣고 판문호가 송원을 마음에 들어하는 걸 확신하며 기뻐했다. 하지만 갑작스럽게 입덧을 하는 송원을 보고 놀람과 안타까움이 뒤섞인 표정을 지어 예측 불가한 다음 회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이와 관련해 성훈과 이민영의 마지막 데이트 현장이 포착돼 의미심장한 분위기를 자아낸다. 극중 판사현과 송원이 근사한 레스토랑에서 결별을 예고하는 상황. 판사현은 송원의 모든 것을 눈에 담겠다는 듯 송원을 뚫어지게 쳐다보고, 송원은 판사현의 손을 잡아주며 따뜻한 위로를 건넨다. 더불어 위험한 고백을 터트린 판사현의 어리광에 뺨을 쓰다듬어 주던 송원이 판사현에게 반지를 선물 받자 감동의 눈물을 글썽이면서 애절함이 최고조에 다다르는 것. 과연 판사현이 마지막 선물로 반지를 준 의미는 무엇인지, 두 사람은 예정대로 웃으면서 헤어질 수 있을지 이목이 집중된다.

제작진 측은 “성훈과 이민영이 열연 중인 판사현과 송원은 불륜 세 커플 중 유일하게 두 사람 사이에 아이가 생긴 커플로 관심을 받고 있다”며 “판사현과 송원은 이별 직전, 이미 고조된 감정과 서로에 대한 마음을 정확하게 알게 된다. 갈수록 애가 타는 두 사람의 마지막 만남이 두 사람의 운명에 어떠한 영향을 끼치게 될지 지켜봐 달라”고 전했다.

‘결혼작사 이혼작곡2’ 5회는 26일 오후 9시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