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문소리./사진제공=MBC
배우 문소리./사진제공=MBC


배우 문소리가 남편인 장준환 감독을 언급했다.

23일 오후 MBC 새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n년 차 직장인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은 작품으로, 직장인이라면 한 번쯤 고민할 법한 퇴사와 이직, 해고까지 현실 밀착형 이야기가 공감과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문소리는 임원을 목표로 창인시에 인사팀장으로 발령 받아 내려왔지만, 그곳에서 전남편 한세권(이상엽 분)과 마주하게 되는 당자영 역을 맡았다.

문소리는 "사업부 인원 감축을 담당한다. 지독한 근성의 워커홀릭 인사팀장이라 일 처리를 잘 하고 싶은데 늙수구레 최반석을 부하 직원으로 받게 되며 골머리를 앓는다"고 밝혔다.

인사팀에 대해 공부했다는 문소리. 그는 "사내 직원을 뽑는 일부터 교육, 퇴사, 해고까지 다 관여하더라. 인사 팀장님과 인터뷰를 해보고 나니 나중에는 배우하기 잘했다는 생각이 들만큼 일의 애환이 느껴졌다. 사람들에게 좋은 소리 많이 못 듣는 자리더라"고 말했다.

문소리의 '미치지 않고서야'는 무엇일까. 문소리는 "배우에 도전한 것"이라며 "미치지 않고서야 연기를 배워본 적도 없는 내가 '박하사탕' 오디션을 봤겠냐. 영화 감독과 결혼한 것도 그렇다. 물론 너무 행복한데, 만약 안 맞았다고 생각하면 등골이 서늘하다. 1년 연애 했는데 뭘 잘 알아서 결혼했겠냐"고 해 웃음을 자아냈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