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치지 않고서야' 배우 정재영./사진제공=MBC
'미치지 않고서야' 배우 정재영./사진제공=MBC


배우 정재영이 캐릭터와 비슷한 점에 대해 밝혔다.

23일 오후 MBC 새 수목드라마 '미치지 않고서야' 제작발표회가 온라인으로 생중계됐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격변하는 직장 속에서 살아남기 위해 몸부림치는 n년 차 직장인들의 치열한 생존기를 담은 작품으로, 직장인이라면 한 번쯤 고민할 법한 퇴사와 이직, 해고까지 현실 밀착형 이야기가 공감과 웃음을 선사할 예정이다.

이날 최정인 감독은 "뻔히 망해가는 게 보이는 회사에서 어떻게든 생존하려하는 직장인들의 이야기"라며 "22년 동안 생활가전 제품만 개발하던 직장인이 어린 후배에게 밀려 인사팀으로 떨어지면서 사업부를 매각하려는 인사팀장과 얽히고설킨다"고 소개했다.

정재영은 갑자기 불어 닥친 감원 돌풍으로 인사팀으로 불시착하게 된 최반석으로 분한다. 정재영은 "직장생활을 하지 않았지만 내 나이 또래의 직장인 모습이라 공감이 갔다"고 출연 이유를 밝혔다.

이어 "주류에서 밀려나 어떻게든 버티려는 캐릭터가 실제 나와 비슷한 것 같다. 나 역시 연기자로서 어떻게 버틸 수 있을까 생각하고 있다. 최반석도 능력이 없는 친구가 아닌데 환경과 시간에 의해서 도태된다"고 말했다.

정재영은 "외모적으로 신경을 많이 썼다. 외모로 승부한다. 꾀죄죄해보이려고 노력했다"고 강조했다.

'미치지 않고서야'는 23일(오늘) 오후 9시 첫 방송된다.

태유나 텐아시아 기자 youyou@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