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촉즉발 순간
심상치 않은 만남
"도플갱어 빌런"
'보이스4' / 사진 = tvN 제공
'보이스4' / 사진 = tvN 제공


'보이스4' 송승헌이 이하나에게 총을 겨눈 일촉즉발의 순간이 포착됐다.

tvN 금토드라마 '보이스4: 심판의 시간'(극본 마진원 연출 신용휘, 이하 '보이스4')은 범죄 현장의 골든타임을 사수하는 112 신고센터 대원들의 치열한 기록을 그린 소리 추격 스릴러다. 그런 가운데 '보이스4' 측이 19일 2회 방송에 앞서 데릭 조(송승헌 분)가 강권주(이하나 분)에게 권총을 장전한 스틸을 공개해 긴장감을 높인다.

공개된 스틸에서 데릭 조는 팀원들의 엄호 속 총을 꺼내 강권주를 조준하고 있고, 강권주는 자신에게 총구를 들이밀며 방아쇠를 당기려는 데릭 조 앞에서 얼굴이 파랗게 질린 모습. 충격과 혼란에 찬 강권주의 표정이 심상치 않은 분위기를 자아낸다. 이와 함께 예상치 못한 상황에 깜짝 놀라 강권주의 앞을 막아선 박중기(김중기 분), 구광수(송부건 분), 박은수(손은서 분)의 모습까지 연달아 공개, 한 치의 물러섬 없는 팽팽한 신경전이 펼쳐지고 있음을 보여준다.

특히 지난 방송 말미 초청력으로 잔혹한 범죄를 저지르는 서커스맨 일당 중 한명이 강권주와 같은 외모를 한 도플갱어로 드러나 시청자들을 충격에 빠트렸다. 그런 가운데 데릭 조가 강권주에게 총구를 겨눈 사연은 무엇일지, 본격적인 공조에 앞서 첫 대면부터 살벌한 두 사람의 모습은 '보이스4' 2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보이스4' 제작진은 "송승헌과 이하나는 권총 장전씬 촬영을 앞두고 감정을 다잡으며 철저히 준비하는 배우의 모습을 보여줬다"며 "극중 강권주와 같은 능력, 같은 외모의 도플갱어 빌런이 모습을 드러내면서부터 긴박감 넘치는 '보이스'의 진면목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전했다.

한편, '보이스4' 2회는 19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된다.

신소원 텐아시아 객원기자 newsinfo@tenasia.co.kr

© 텐아시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